'불후의 명곡' 김완선, 듀에토 무대에 기립박수…정미애 "태교 음악 같아"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팝페라 듀오 듀에토가 김완선의 기립박수를 이끌어냈다.

듀에토는 26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 김완선 편에서 '이젠 잊기로 해요'를 열창했다.

듀에토가 김완선의 기립박수를 이끌어냈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듀에토다운 웅장하고 깊이감 있는 무대가 끝나자마자 김완선을 비롯한 모두가 기립박수를 하며 열광했다.

정미애는 "태교 음악 듣는 것 같았다. 웅장한 성당에서 성가를 듣는 것 같았다. 축복이가 듀에토 무대에 발차기를 하더라. 그래서 배에 손을 올리고 있었다"고 말했다.

또 김완선은 "이 노래는 소곤소곤 조용하게 불렀는데 완전 반대로 웅장하게 표현하니까 소름이 끼쳐서 계속 추웠다. 멋지게 표현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하지만 듀에토는 아쉽게도 알리에게 1승을 내주고 말았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