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여정, 16일 부친상…"장례는 가족장으로 조용히"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배우 조여정이 16일 부친상을 당했다.

17일 조여정의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 측은 "조여정의 부친이 오랜 지병으로 지난 16일 밤 작고하셨다"고 밝혔다. 이어 "유족의 뜻에 따라 장례는 가족장으로 조용히 치를 것"이라고 전했다.

배우 조여정. [사진=조성우기자]

빈소는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조여정은 현재 가족들과 함께 빈소를 지키고 있다고 전해졌다.

조여정은 지난해 개봉한 영화 '기생충'으로 프랑스 칸영화제와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등 전세계 유수의 영화상을 휩쓸었다. 현재 조여정은 하반기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를 촬영 중이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