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LCS]다저스, 6차전서 애틀랜타 제압…WS 불씨 살렸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LA 다저스가 월드시리즈 진출을 향한 희망을 이어갔다.

다저스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챔피언십 시리즈(NLCS, 7전 4승제 6차전에서 3-1로 이겼다.

다저스는 1회말 공격에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1사 후 코리 시거와 저스틴 터너의 백투백 홈런이 터지면서 2-0으로 먼저 앞서갔다.

다저스는 이어 2사 1·3루의 추가 득점 기회에서 코디 벨린저가 1타점 적시타를 쳐내며 3-0으로 격차를 벌렸다.

LA 다저스 선수들이 1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챔피언십 시리즈(NLCS, 7전 4승제 6차전에서 3-1로 승리한 직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경기 초반 리드를 잡은 다저스는 선발투수 워커 뷸러가 애틀랜타 타선을 잠재웠다.

뷸러는 6회까지 애틀랜타를 상대로 7피안타를 내줬지만 6탈삼진을 잡아내며 무실점으로 호투를 펼쳤다.

애틀랜타는 7회초 로날드 아쿠나의 1타점 적시타를 3-1로 따라붙었지만 8, 9회 다저스 불펜진을 넘어서지 못했다.

다저스는 페드로 바에즈와 켄리 젠슨이 각각 8, 9회 애틀랜타의 추격을 잠재우며 3-1의 승리를 지켜냈다.

다저스는 4차전까지 시리즈 전적 1승 3패로 밀리며 탈락 위기에 몰렸었지만 5, 6차전을 연거푸 잡아내며 승부를 7차전까지 끌고 갔다.

반면 애틀랜타는 타선 침묵 속에 6차전을 다저스에 내주면서 고개를 숙였다.

조이뉴스24 인천=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