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피에스타 출신 예지 "목표='윤상의 뮤즈'"…윤상 "연락달라"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복면가왕' 다이너마이트의 정체는 래퍼 예지였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2연승 가왕 '부뚜막 고양이'의 왕좌에 도전한 복면가수 8인의 듀엣무대가 공개됐다.

​1라운드 세번째 무대는 '다이너마이트'와 '암모나이트'가 함께 꾸몄다. '암모나이트'가 2라운드에 진출한 가운데 공개된 '다이너마이트'의 정체는 래퍼 예지. 피에스타 메인 래퍼 출신 예지는 솔로가수로 활약 중이다.

복면가왕 예지 [사진=MBC]

예지는 "생각보다 잘 웃으시네요. 생각보다 착하시네요 라는 말을 자주 듣는다"라며 "누구나 마음 속에는 날이 있다. 나라고 365일 날이 서 있지 않다"고 했다.

이어 그는 "윤상의 뮤즈되는 것이 목표"라며 "아이유와 함게 작업한 곡을 참 좋아했다. 그래서 윤상과 함께 작업하는 것을 늘 꿈꿔 왔다"고 덧붙였다. 이에 윤상은 "영광이다"라며 "연락달라"고 화답했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