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라조, '백파더' 신스틸러…생방송 흥 책임지는 마성의 매력


[조이뉴스24 박재덕 기자] '대세 듀오' 노라조가 동심으로 돌아가 '백파더'의 다채로운 재미를 책임졌다.

노라조(조빈, 원흠)는 24일 오후 생방송으로 진행된 MBC 쌍방향 소통 요리쇼 '백파더 : 요리를 멈추지 마!'(이하 '백파더') 꼬마김밥 편에서 타이머 밴드로 활약했다.

노라조 [사진=MBC]

'백파더 송' 무대에서부터 센스 있는 가사와 김밥 모양 스타일링을 뽐내며 다양한 꼬마김밥 요리를 예고한 노라조는 이날 생방송 내내 찰진 리액션으로 '백파더' 대표 신스틸러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특히 조빈은 백종원의 실제 딸 세은 양의 헤어 스타일을 따라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원흠은 "빈이가 김으로 예쁘게 모양을 만들어봤다"고 소개했고, 조빈은 '꼬마'로 변신해 목소리 연기를 선보였다. 백종원 조빈의 '아빠' 호칭에 "웃기는데 낯설지 않다"며 "우리 딸이 클레오파트라를 닮았다"고 답했다.

노라조는 또 본격적인 요리 시작에 앞서 양세형이 재료를 소개할 때 카메라 원샷을 받고 묘하게 중독성 있는 댄스로 마음껏 끼를 발산해 눈길을 끌었다. 요리 과정에서도 재치 있는 리액션을 덧붙였다.

적재적소에 등장한 타이머 밴드의 라이브는 긴장감이 공존하는 '백파더'에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노라조는 오프닝에서 선보인 '백파더 송'을 다시 한번 가창하며 생방송에 흥을 더했다.

조이뉴스24 박재덕 기자 aval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