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한푼줍쇼"·김용민 "김밥 지겹다"…후원금 모금 논란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푼 줍쇼"라며 정치 후원금 공개 모집에 나섰다. 같은 당 김용민 의원에 이어 정 의원도 정치 후원금을 공개 모집하면서 여러 뒷말이 나오고 있다.

27일 정청래 의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통장이 텅 비어 있으니 마음마저 쓸쓸하다"라며 후원 계좌 번호를 게재했다. 이와 함께 '깨끗한 후원이 깨끗한 정치를 만듭니다'라는 문구도 담겼다.

정 의원은 "정청래는 도대체 어디서 놀고 있느냐"라며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 무보직 무보수 청와대 대변인으로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MBN 판도라, KBS 사사건건, YTN 알고리즘 등 고정프로그램에서 말 같지도 않은 말을 들으며 상대하느라 생고생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10만원까지는 세액공제, 10만원 초과는 15% 세액공제, 개인 명의 후원은 연간 500만원까지 가능하다"라고 했다. 이후 고개를 숙이고 있는 사진을 올리고 "후원금을 보내달라고 간절히 요청드렸는데 161분만 참여하고 소식이 감감하다"라며 "아직 1000분의 참여가 더 필요하다. 언제 제 소원이 이뤄질지 막막하다"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그는 "김남국 의원은 (후원금이) 다 찼다고 자랑하는데 부끄러워서 얼굴을 들고 다닐 수 없다"라며 "대통령님 뵙기도 부끄럽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같은당 김용민 의원도 지난 16일 "실은 군자금이 부족해 저랑 의원실 보좌관들이 굶고 있다. 매일 김밥이 지겹다. 염치없지만 후원금 팍팍 부탁드린다"라고 후원 참여를 호소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정 의원의 SNS를 캡처해 "세상이 참 희한하게 돌아간다"라며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이같은 게시물에 대해 네티즌 사이에서도 갑론을박이 일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국회의원이 맞나? 거지도 아니고", "술값이 없나보네", "부끄럽다" 등 부정적 반응인 반응이 대다수였다.

반면 또 다른 네티즌들은 "합법적으로 정치 후원금을 모집하는 게 무엇이 잘못됐나" 등 정치인들의 후원금 공개 모집이 문제가 없다는 취지의 글을 남기기도 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