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고기값 133배 버스요금 120배… 50년 물가 상승 '껑충뛰어'


[조이뉴스24 이다예 인턴 기자] 지난 50년간 소고기값은 133배나 올랐고, 시내버스 요금은 120배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 가격조사기관인 사단법인 한국물가정보는 1970년부터 올해까지 주요 품목별 물가 변동을 담은 '종합물가총람'을 16일 발간했다고 밝혔다. 한국물가정보는 통계청 자료와 자체 가격 조사를 바탕으로 5년마다 총람을 발간한다.

우리 생활과 밀접한 품목 가운데 교통비가 큰 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1970년 10원이었던 서울 시내버스 요금은 현재 교통카드 기준으로 1200원이다. 50년 동안 120배 오른 것이다. 1974년 8월 개통한 지하철은 당시 1구역 기본요금이 30원이었다. 지금은 42배 오른 1250원이 기본요금이다. 택시 기본요금도 같은 기간 63배 정도 올랐다. 60원이었던 서울의 택시 기본요금은 3800원이 됐다.

서민들의 주머니 사정에 큰 영향을 미치는 식재료 가격도 50년 전과 비교해 급등했다. 소고기(정육 500g)는 50년 전 375원에서 올해 기준 5만원이 됐다. 50년 전에도 소고기 가격은 비싸지만 상승 폭은 133배로 다른 물품들보다 상대적으로 컸다. 돼지고기(정육 500g)는 208원에서 1만원으로 48배 정도 가격이 올랐고, 닭고기(2㎏)는 420원에서 7000원으로 17배 상승했다.

한편, 소주와 맥주 가격은 상승 폭이 상대적으로 작았다. 소주(360ml)는 1970년 65원이었다가 2020년 1260원까지 올라 50년간 19배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맥주(500ml)는 같은 기간 175원에서 1410원으로 올랐다.

조이뉴스24 이다예 인턴기자 janab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