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김학범 대행체제로 새로운 개혁 시동

 


성남 일화가 김학범 감독대행(44) 체제로 새롭게 출발한다.

성남은 7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결승 2차전 참패의 책임을 지고 사임한 차경복 감독(67)의 후임으로 김학범 수석코치를 감독 대행으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성남은 이후 김감독대행 체제로 개편한 후 오는 14일부터 벌어지는 축구협회(FA)컵에 출전할 계획이다.

김 감독대행은 "차 감독님이 운영해온 큰 틀을 유지하면서 세대교체에 속도를 붙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감독대행은 우선 지난 2월부터 A3대회 등 각종 국내외 대회 49경기를 치르며 지친 선수들을 추스르는 작업에 착수할 생각이다. 김감독대행은 "이미 외국인 선수들은 모두 고향으로 휴가를 보냈다"며 "이번 FA컵은 지친 베테랑들보다는 젊은 선수들에게 기회를 줘 내년 구상에 활용할 생각이다"고 말했다.

명지대를 졸업한 후 선수로서는 큰 빛을 보지 못했던 김감독대행은 타고난 전술분석능력과 선수 융화력으로 지난 96년 애틀랜타올림픽 대표팀 코치를 역임하며 지도자로 인정받기 시작했다.

또 98년부터 차전감독의 권유로 코치로 부임해 2001년부터 지난해까지 성남의 K리그 3연패를 일궈내며 한국축구의 차세대 젊은 지도자로 명성을 높여왔다.

FA컵을 마친 성남은 이후 강릉과 순천에서 체력훈련을 실시한 후 일본전지훈련을 통해 내년 시즌에 대비할 예정이다.

최원창기자 gerrard@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