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웃고 운 두산, 김민규 호투·이영하 여전히 불안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경기 결과를 떠나 감짝 호투를 보였다. '가을야구' 들어 두산 불펜진을 든든하게 받치고 있는 고졸 3년 차 투수 김민규가 포스트시즌 첫 등판에서 합격점을 받았다.

김민규는 21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2020 한국시리즈(7전 4승제) 4차전에 선발 등판했다. 김민규는 NC 타선을 상대로 5.1이닝 동안 71구를 던졌고 4피안타 1볼넷 1탈삼진 1실점헸다.

그는 마운드 위에 있을 동안 점수를 내주진 않았다. 김민규에 이어 등판한 두 번째 투수 이영하가 안타를 허용해 승계 주자가 홈을 밟아 김민규의 실점과 자책점이 됐다.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 NC 대 두산의 경기가 열렸다. 두산 선발투수 김민규가 역투하고 있다. [사진=조성우 기자]

김민규는 깔끔하게 출발했다. 1, 2회를 연달아 삼자범퇴로 돌려세웠다. 그는 3회초 2사 1, 2루 위기를 맞았으나 이명기를 유격수 뜬공으로 유도하며 해당 이닝을 마쳤다.

김민규는 4회초 선두타자 나성범에 안타를 맞았으나 이날 배터리를 이룬 박세혁 도움을 받았다. 나성범은 후속타자 양의지 타석 때 2루 도루를 시도했다. 그러나 박세혁은 정확한 2루 송규로 나성범을 잡았다.

김민규는 바로 안정을 찾았다. 양의지와 강진성을 모두 외야 뜬공으로 돌려세우며 4회초를 마쳤다.

그는 5히초에도 다시 한 번 선두타자로 나온 모창민에게 안타를 맞았으나 흔들리지 않았다. 이어 타석에 나온 세 타자를 모두 범타로 처리했다.

하지만 이영하는 달랐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6회초 1사 상황에서 김민규가 이명기에 안타를 맞자 교체 카드를 꺼냈다. 마무리 이영하는 중간계투로 나왔다.

그는 나성범을 2루수 앞 땅볼로 유도한 것 까지는 좋았다. 하지만 양의지에게 적시타를 맞았다. 팽팽한 0의 균형을 깨뜨린 점수가 됐다.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 NC 대 두산의 경기가 열렸다. NC 6회초 공격 2사 주자 2루서 강진성이 1타점 적시타를 때린 뒤 이종욱 코치와 하이파이브 하고 있다. [사진=조성우 기자]

이영하는 추가점도 바로 내줬다. 우익수 실책으로 양의지가 2루까지 간 가운데 후속타자 강진성 타석에선 폭투까지 나왔다. 양의지는 3루에 안착했다. 강진성은 이영하가 흔들린 틈을 놓치지 않았다.

그는 적시타를 쳐 양의지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이영하는 결국 아웃 카운트를 한 개만 잡고 1실점한 뒤 마운드를 좌완 함덕주에 넘겼다. 이영하는 지난 18일 열린 2차전에서 마무리로 나왔으나 4피안타 3실점으로 부진했다.

4일 만에 다시 등판했으나 여전히 불안한 투구 내용이다. NC 선발투수 송명기도 김민규와 마찬가지로 자신의 임무를 다했다. 그는 두산 타선을 상대로 5이닝 동안 82구를 던지며 2피안타 2볼넷 4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조이뉴스24 고척=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