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NC, 송명기·루친스키 카드 통해 두산 꺾고 승부 원점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NC 다이노스가 두산 베어스를 상대로 앞선 두 경기 패배를 설욕했다. NC는 21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과 2020 한국시리즈(7전 4승제) 4차전에서 3-0으로 이겼다.

NC는 이날 승리로 시리즈 전적 2승 2패를 만들며 균형을 맞췄다. NC는 선발 등판한 송명기의 호투와 중간계투로 마운드 위로 오른 드류 루친스키를 앞세워 지키는 야구에 성공했다.

송명기는 두산 타선을 상대로 5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임무를 다했다. 루친스키는 7회말 1사 1루 상황에서 김진성에 이어 팀의 4번째 투수로 나왔다.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 NC 대 두산의 경기가 열렸다. NC 6회초 공격 2사 주자 2루서 양의지가 1타점 적시타를 때리고 상대 실책을 틈타 2루까지 진루한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조성우 기자]

그는 첫 상대 오재일을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이어 박세혁을 유격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이닝을 마쳤다. 두산 선발투수로 나온 김민규도 잘 던졌다.

김민규도 5.1이닝 1실점했다. NC는 6회초 팽팽한 0의 균형을 먼저 깨뜨렸다. 2사 2루 상황에서 타석에 나온 양의지가 두산 두 번째 투수 이영하를 상대로 적시타를 쳐 선취점을 뽑았다.

추가점도 바로 나왔다. 양의지는 안타에 실책을 틈타 2루까지 갔고 강진성 타석에 이영하가 폭투를 범하자 3루로 갔다, 강전성이 이영하에게 다시 한 번 적시타를 날려 NC는 2-0으로 달아났다.

NC는 정규이닝 마지막인 9회초 귀중한 점수를 냈다. 2사 후 애런 알테어가 안타에 이은 도루로 2루까지 갔다. 후속타자 지석훈은 알테어를 홈으로 불러들이는 적시 2루타를 쳤다. 이날 승부에 쐐기를 박는 점수가 됐다.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 NC 대 두산의 경기가 열렸다. NC 투수 루친스키가 두산 8회말 공격 2사 주자 1루서 최주환을 상대로 긴 승부 끝에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사진=조성우 기자]

루친스키는 8회에 이어 9회에도 마운드 위로 올라 두산 추격을 잘 막아냈다. 그는 2.2이닝동안 무안타 4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이날은 마무리 노릇을 했다.

알테어는 2안타 2도루로 제 몫을 했고 양의지는 결승타 주인공이 됐다. 반면 두산 타선은 NC 마운드 공략에 애를 먹었다, 3안타 빈공에 그치면서 영패를 당했다.

두 팀의 5차전은 오는 23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조이뉴스24 고척=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