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코로나19 양성 판정 선수·스태프 26일 귀국 확정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조심 또 조심이다. 오스트리아 원정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통해 양성 판정을 받은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와 스태프 귀국 일정이 확정됐다.

대한축구협회(KFA 이하 축구협회)는 "오스트리아에 머무르고 있는 선수와 스태프는 오는 26일 귀국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들은 축구협회가 제공하는 전세기를 타고 26일 인천공항을 통해 온다.

조현우(울산), 이동준, 김문환(이상 부산), 나상호(성남) 등 양성 판정을 받은 선수와 스태프 2명 그라고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인원을 포함해 모두 15명이 전세기를 탄다. 양성 판정을 받은 선수와 스태프는 권창훈(프라이부르크)와 황희찬(라이프치히)을 제외하고 오스트리아 현지에서 자가 격리 중이다.

벤투 한국축구대표팀 감독 [사진=대한축구협회]

축구협회에 따르면 전세기는 24일 인천공항에서 출바해 오스트리아에 도착한 뒤 해당 인원 15명을 태우고 현지시간으로 25일 정오 출발해 26일 오전 6시 5분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전세기는 축구협회 공식 파트너사 중 하나인 아시아나항공의 보잉 777기다. 전세기 투입 비용은 축구협회가 부담하기로 했다.

황인범(루빈 카잔)은 당초 전세기를 통해 국내로 일단 귀국한 뒤 소속팀으로 복귀할 예정이었다. 글나 카잔 구단 요청에 따라 23일 오스트리아 현지에서 진단검사를 한 차례 더 실시한 뒤 구단과 협의해 전세기 탑승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오스트리아 현지에서 양성 판정 선수와 스태프를 도왔던 나머지 인력과 국내애서 출발하는 지원 스태프 등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방호복, 마스크, 글러브 등 개인보호장비(PPE)를 착용하고 전세기에 탑승한다. 축구협회는 "방역당국과 협의해 양성판정자와 밀접접촉자가 함께 항공기를 타고 귀국할 경우 발생할 위험을 차단하기 위해 방호복을 입고 전세기에 동승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측구협회는 정부 및 방역당국과 협의해 코로나19 양성 반응자 치료와 방역 경험이 있는 의료진도 이번 전세기에 함께 등승하기로 했다. 전세기가 오스트리아에서 출발한 뒤 인천공항에 도착하면 양성 판정자들은 방역 당국 지침에 따라 이송될 예정이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