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하도권, 정면승부 아이콘…이광수X김종국과 대결 '큰웃음'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배우 하도권이 '정면승부'를 한다는 의미에서 정면이 형 수식어를 얻었다.

22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펜트하우스'의 주인공 이지아 김소연 유진 하도권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런닝맨 [사진=SBS]

유재석은 하도권에게 "지난번 촬영 후 괜찮았느냐. 당시 '김종국을 잡으러 왔다'고 했으면서 망신만 당하고 갔다"고 했다. 이에 하도권은 "이틀 동안 한의원에서 침을 맞았다. 봉침을 맞고 부항도 뜨고 왔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하도권은 이날 재개한 김종국과 맞대결에 또한번 패배했다.

이날 하도권은 '철봉 위의 암살자' 광수와 철봉 발씨름에 나섰다. 하도권은 미션비 1만원을 놓고 발씨름 대결을 했고, 결국 패배했다. 하지만 그의 남다른 승부욕이 눈길을 끌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