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부터 서울 밤 9시 이후 '셧다운'"…코로나 확진자 '폭증'에 고강도 대책


[아이뉴스24 DB]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연일 최고 기록을 갱신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가 "절체절명의 위기"라며 긴급 방역 조치를 내놨다. 오는 5일부터 2주간 밤 9시 이후 PC방이나 입시학원은 물론 300㎡ 이상 상점·마트·백화점의 영업이 모두 중단된다.

대중교통도 밤 9시 이후 30% 감축 운행할 방침이다. 밤 9시 이후로 사실상 '셧다운'하는 것이다. 2주 내 하루 평균 확진자를 100명 미만으로 낮추기 위한 고강도 대책으로 해석된다.

4일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코로나19 온라인 긴급브리핑을 열고 "저녁 9시 이후 서울을 멈추겠다"라며 현재 2단계보다 한층 강화된 방역 조치를 발표했다.

서 권단대행은 "생업에 필요한 최소한의 경제·사회활동을 제외하고 이동과 활동을 중단하기 위한 선제적 긴급조치"라고 강조했다.

시가 발표한 긴급 조치는 5일부터 18일까지 2주간 오후 9시 이후 상점, 영화관, PC방, 오락실, 독서실, 스터디카페, 놀이공원, 이·미용업, 마트, 백화점의 문을 닫는 조치와 공공시설 운영 전면 중단, 오후 9시 이후 버스·지하철 등 대중교통 30% 감축 등이다.

이번 조치에 따라 독서실, 교습소와 입시학원 2036개소를 포함해 총 2만 5000곳의 학원과 독서실, 스터디카페 등 일반관리시설도 밤 9시 이후 운영이 중단된다. 상점 영화관, 이‧미용업, 마트, 백화점 등도 같은 조치를 받게 된다. 기존 2단계에서 집합금지 됐던 것은 유흥시설이었다. 밤 9시 이후 운영이 중단됐던 업종은 △음식점 △카페 △실내체육시설 △아파트 내 헬스장 등 편의시설 등이었다.

다만 필수적인 생필품은 구입할 수 있도록 300㎡ 미만의 소규모 마트 운영과 음식점의 포장, 배달은 허용된다.

박물관·미술관·공연장 등 공공문화시설 66개소에 청소년시설 114개소, 공공체육시설 1114개소 등 공공이용시설은 시간에 관계없이 운영이 전면 중단된다. 사회복지시설은 돌봄 유지를 위해 불가피한 일부만 예외적으로 운영될 수 있다. 서울시는 국공립시설에도 같은 조치를 적용토록 중앙 정부에 요청했다.

서 권한대행은 "그동안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고통을 감안해 최대한 경제가 순환되는 범위 내의 방역대책을 고민해 왔지만 지금으로선 시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것이 최우선"이라고 설명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