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아림, 메이저대회 US오픈 우승 차지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김아림(SBI저축은행 골프단)이 리더보드 가장 윗자리에 자신의 이름을 적었다.

김아림은 1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 있는 챔피언스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대회인 US여자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4타를 줄였다. 그는 1~4라운드 합계 3언더파 281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는 전날(14일) 최종 라운드가 치러졌으나 악천후로 하루 순연됐고 이날 경기를 다시 치렀다. 김아림은 이번 대회에 첫 출전해 우승이라는 최상의 결과를 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장타 1위를 차지한 김아림이 처음 출전한 메이저데회인 US여자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뉴시스]

US여자오픈에 처음 출전해 우승까지 이른 선수는 김아림에 앞서 4명뿐이다. 지난 2018년 전인지(KB금융그룹)에 이어 2년 만에 다시 첫 출전한 선수가 우승을 차지했다.

김아림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상금 100만 달러(약 11억9천만원)를 받았고 내년(2021년)부터 LPGA투어에서 뛸 자격도 손에 넣었다.

그는 5타차 공동 9위로 최종 라운드를 시작했다. 5번(파5), 6번(파4), 8번 홀(파3)에서 연달아 버디를 잡으며 순위를 끌어올렸다.

10번(파4), 11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했으나 16∼18번 홀에서 다시 연속 버디를 잡아 2위에 1타 차 앞선 선두로 경기를 마쳤다.

1타 차로 추격하던 에이미 올슨(미국) 16번 홀에서 보기를 적어내 김아람의 우승 가능성은 높아졌다. 올슨은 17번 홀에서는 두 번째 샷이 벙커로 들어갔다.

김아림은 18번 홀에서 올슨의 두 번째 샷이 끝난 뒤 우승 확정 소식을 들었다. 세계렝킹 1위 고진영(솔레어)은 최종 합계 2언더파 69타로 올슨과 함께 공동 2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한국 선수가 나란히 우승과 준우승을 나눠 가진 셈. 고진영은 이날 준우승으로 올 시즌 최종전인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출전 자격도 따냈다.

박인비(KB금융그룹)는 버디 5개로 3타를 줄이는 뒷심을 보이며 2오버파 286타로 공동 7위에 올랐다. 디펜딩 챔피언인 이정은(대방건설)도 박인비와 함께 공동 7위를 차지했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