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대한민국 스포츠산업대상 대상 받아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는 '제16회 대한민국 스포츠산업대상'에서 대통령 표창(대상)을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은 스포츠 산업 가치를 높이고 스포츠산업 발전에 기여한 기업, 단체, 개인 등을 대상으로 지난 2005년부터 매년 대한민국 스포츠산업대상을 수여하고 있다.

KLPGA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 투어가 취소되는 가운데도 지난 5월 14일, 세계 최초로 투어를 재개했다. 총상금 30억원으로 KLPGA 역대 최대 상금 규모를 기록하며 개최된 '제42회 KLPGA 챔피언십'이 그 무대가 됐다.

한국여자골프협회(KLPGA)가 제16회 대한민국 스포츠산업대상에서 대통령 표창(대상)을 받았다. 김순미 KLPGA 수석부회장(왼쪽부터),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강춘자 KLPGT 대표이사, 김남진 KLPGA 사무총장이 함께 기념촬영 시간을 가졌다. [사진=KLPGA]

당시 챔피언십은 44개국에 중계됐고 역대 최다 취재진이 몰리는 등 많은 관심을 받았다. 대회 기간도 그렇고 올해 KLPGA 투어에서는 단 한 명의 코로나19 양성 판정자도 발생하지 않았다.

KLPGA측은 "철저한 방역을 통해 방역 시스템의 표본이라는 호평을 받기도 했다"며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을 수립하고 TF팀을 구성해 스포츠 산업에 모범적 역할을 했다. 온라인 문진표 및 NFC 출입관리 시스템, 안면인식 열화상 카메라 등을 지속적으로 도입해 안전한 대회 환경을 구축헸다"고 자평했다.

KLPGA는 또한 올해 '한국을 넘어 세계로 도약하는 KLPGA'라는 비전 아래 신규 대회를 4개를 포함해 특색 있는 대회들을 전국 각 지역에서 개최했다.

스폰서 만족도를 높이고 고정밀 위치기반 기록집계 방식을 도입했다. 자체 랭킹 시스템인 K랭킹과 데이터센터도 신설하는 등 첨단 기술을 통한 데이터 사업을 활성화해 큰 성과를 거뒀다. 월드클래스급 선수를 발굴하고 유소년 골프 저변을 확대하기 위한 지원 사업과 나눔 경영을 실천하기 위한 사회공헌활동도 지속적으로 시행했다.

KLPGA는 "이러한 다양한 시도와 노력이 대통령 표창을 받는 결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김상열 KLPGA 회장은 "(KLPGA는)앞으로도 한국 여자골프를 전 세계에 알려 국가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지쳐있는 모든 국민이 스포츠를 통해 힘을 얻을 수 있도록 다양한 시도를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