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시티, 웹툰 자회사 '로드비웹툰' 설립


웹툰 신사업 본격 추진…자사 게임 IP와 결합도 시도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조이시티(각자대표 조성원, 박영호)는 자회사 '로드비웹툰'을 설립해 웹툰 신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21일 발표했다.

웹툰 제작 기업인 블루코믹스의 박종길 전 대표가 로드비의 대표를 맡아 사업을 주도하게 된다. 박종길 대표는 대원CI를 시작으로 온라인만화포털 N4net, 다음카카오, 미스터블루, 블루코믹스를 거쳐 글로벌 웹툰 서비스 제작 및 유통 분야에서 성과를 낸 인물이다.

로드비웹툰은 스타 및 신진 작가를 지원하는 전속 작가 프로그램, 제작 세분화와 작품 완성도를 위한 웹툰 제작 스튜디오, 웹툰 작가를 꿈꾸는 이들을 위한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웹툰 제작 역량을 강화한다.

또 대중적으로 확장 가능한 세계관을 가진 작품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해 스핀오프 개발에 나선다. 이를 위해 스토리기획팀과 시즌 제작을 위한 전담 제작팀을 구성하고, 장편화를 통해 안정적인 매출을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조이시티는 '프리스타일' '건쉽배틀' '주사위의신' '룰더스카이' 등 자사 주요 IP의 가치를 확장하기 위한 웹툰화 작업도 추진한다. 자체 제작 웹툰 IP 기반의 게임 개발로 게임과 웹툰 이용자들에게 크로스 마케팅을 진행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하고, 조이시티 글로벌 마케팅 역량을 웹툰 서비스에 적용함으로써 시너지를 높일 계획이다.

특히 오는 2021년 하반기 출시 예정인 '프로젝트M'은 게임과 웹툰을 동시에 선보일 계획이다. 이를 토대로 크로스 마케팅 플랫폼의 본격적인 운영도 함께 진행된다.

조이시티는 또 지난달 16일 게임 개발·서비스, 중개 사업에 특화된 퍼니프로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해 자체 보유 IP를 활용한 사업을 공동으로 진행 중이다. 신규로 진행되는 웹툰 사업의 IP는 웹드라마,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콘텐츠 비즈니스 모델로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조성원 조이시티 대표는 "최근 웹툰에 대한 이용자들의 관심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가운데 자회사 로드비를 설립해 웹툰을 기반으로 한 콘텐츠들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며 "웹툰 시장의 저변을 넓히고, 이용자에게 다양한 재미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선훈 기자 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