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오재일 FA 보상선수로 삼성 박계범 지명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두산 베어스가 22일 FA(자유계약선수)로 삼성 라이온즈로 이적한 내야수 오재일의 보상 선수로 내야수 박계범을 지명했다.

1995년생인 박계범은 우투우타 내야수로 2014년 2차 2라운드 17순위로 삼성 유니폼을 입었다.

두산 베어스가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어 삼성 라이온즈로 이적한 내야수 오재일의 보상 선수로 삼성 내야수 박계범을 지명했다. [사진=삼성 라이온즈]

일찌감치 상무에서 군 복무를 마쳤고 1군 통산 146경기 타율 2할2푼6리 7홈런 41타점 7도루의 성적을 기록했다.

올 시즌에는 프로 데뷔 후 가장 많은 80경기에 출전했고 타율 1할9푼5리 3홈런 16타점 3도루로 가능성을 보여줬다.

수비 포지션은 유격수, 3루수, 2루수 등 내야 전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