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스위트홈' 이시영 "연기 아닌 몸이 개연성? 앞으로의 숙제"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배우 이시영이 연기자로서 가지는 앞으로의 숙제와 고민에 대해 털어놨다.

이시영은 23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 화상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 스틸컷 [사진=넷플릭스]

'스위트홈'은 은둔형 외톨이 고등학생 현수가 가족을 잃고 이사 간 아파트에서 겪는 기괴하고도 충격적인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다.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두고 있다.

이시영은 원작 웹툰에는 없었지만 시리즈에 새로 추가된 특전사 출신의 소방관 서이경으로 분해 액션 열연을 펼쳤다. 이시영은 목숨이 걸린 괴물과의 전면전을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식단 관리부터 근력운동, 액션 훈련으로 보기만 해도 탄성을 자아내는 완벽한 몸을 완성시켰다.

이시영은 "몸 만들기가 쉽진 않았다. 드라마나 영화에서 액션 연기를 했지만, 노출이 있는 액션은 '스위트홈'이 처음이었다"고 말했다.

예고편 및 본편에서 이시영의 피지컬이 큰 화제를 모은 가운데 일각에서는 이시영은 연기나 캐릭터보다 몸이 더 부각되는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이시영은 "그런 관심을 다 감사하게 생각한다. 몸이 개연성이 아니라 연기가 개연성이 돼야 한다. 내가 부족한 부분도 있어서, 그건 앞으로의 숙제라 생각한다. 내가 만들어가야 할 몫이다. 몸이 부각돼서 쑥쓰럽긴 하지만 그것도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강인한 이미지에 대한 부담감은 없었을까. 이시영은 "지금은 이런 이미지라도 생긴 게 어디냐는 생각이 든다. 이런 강인한 이미지로 더 많은 작품을 하는 건 어떨까 생각한다. 내 안에서 방향을 바꿨다. 그 안에서 나의 부족한 부분을 더 채워나가겠다"고 말했다.

'스위트홈'은 지난 18일 넷플릭스에서 190여개국에 단독 공개됐다.

정지원 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