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강인한 이미지도 감사하죠"…'스위트홈' 이시영, 역대급 피지컬로 만든 모성애 액션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스위트홈' 이시영이 '강인한 이미지'의 배우로 오랜 시간 연기를 하고 싶다는 마음을 전했다.

이시영은 23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 화상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 스틸컷 [사진=넷플릭스]

'스위트홈'은 은둔형 외톨이 고등학생 현수가 가족을 잃고 이사 간 아파트에서 겪는 기괴하고도 충격적인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다.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두고 있다.

이시영은 "나도 정말 재밌게 봤다. 많은 분들이 봐주셔서 행복하다. 배우들과 제작진의 고생이 헛되지 않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시영은 원작 웹툰에는 없었지만 시리즈에 새로 추가된 특전사 출신의 소방관 서이경으로 분해 액션 열연을 펼쳤다. 이시영은 "감독님과 많은 대화를 나누고 의지했다. 서이경이 '스위트홈'에 왜 필요한지 생각하며 캐릭터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시영은 "우리 시리즈에 조금 불친절한 부분이 있다. 선택과 집중의 문제에 있어서 생략해야 하는 것이 많았다. 그래서 원작을 참고해야 했다. 종말 상황이기 때문에 딱히 연기를 연습하진 않았다. 대본 리딩도 없었다"고 준비 당시를 회상했다.

이시영은 가장 기억에 남는 액션 신을 묻는 질문에 "소방차 액션을 하는 게 가장 재밌고 인상적이고 어려웠다. 여러 액션을 접하면서 항상 '카 액션'을 하고 싶었다. 소방차를 운전하면서 펼치는 액션이 재밌었다"고 답했다.

300억원 대작에 유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 만큼 '스위트홈' 출연이 부담되지 않았냐는 질문에 이시영은 "너무 설렜다. 이런 기회가 왔다는 게 감사했다. 감독님이 나라는 존재를 안다는 것도 좋았다. 워낙 좋은 배우들이 많이 나왔다. 내겐 의미 있고 감사한 일이었다"고 답했다.

'스위트홈' 이시영 [사진=넷플릭스]

'스위트홈'에서 이시영은 목숨이 걸린 괴물과의 전면전을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식단 관리부터 근력운동, 액션 훈련으로 보기만 해도 탄성을 자아내는 완벽한 몸을 완성시켰다.

이시영은 한 모금의 물도 허투루 마시지 않는 철저한 자기 관리로 체지방 8%라는 놀라운 수치를 완성시키며 대체불가한 액션 여제로 등극했다. 이시영은 "말씀드리기 부끄럽지만 CG 없는 근육이었다"며 "대단한 건 아닌데 계속 좋은 말씀을 해주시니 감사하다"고 답했다.

이어 이시영은 "몸 만들기가 쉽진 않았다. 드라마나 영화에서 액션 연기를 했지만, 노출이 있는 액션은 '스위트홈'이 처음이었다"고 말했다.

또한 이시영은 "여전사라는 생각을 배제하고 연기했다. 디스토피아적인 세계관에서 주민들은 매우 강하다. 영수를 지키는 수영도, 딸을 지키려는 어머니도 그렇고. 피지컬 상관 없이 지키고자 하는게 있다면 강한 힘을 발현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나 역시 아이를 지키기 위해 초인적인 힘을 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스위트홈' 촬영 당시 이도현을 실제로 때려야 했고, 이도현이 인터뷰를 통해 "숨을 쉴 수 없을 정도"라 회상한 것과 관련해서도 입을 열었다. 이시영은 "이도현을 때릴 거라고 생각지 못했다. 현장에서 감독님이 진짜로 때리는게 좋겠다고 하셨다. 한 번에 잘 찍어야 되니까 디렉션에 맞춰서 촬영했다. 세게 맞는 것 같지만 안 아픈 쪽으로 촬영했다. 나도 기사 보고 알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서이경은 임신을 한 캐릭터가 약점으로 작용했다는 이용복 감독의 인터뷰와 관련, 이시영은 "살아남아야 하는 입장에서는 가장 큰 약점을 가진 인물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액션 연기를 할 땐 아이를 가졌다는 생각보다는 살아남아야 한다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시영은 "나 역시도 아이가 있기 때문에 집중해서 할 수 있었다. 이런 모성애 연기를 할 수 있다면 더 열심히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시영은 시즌2에서 서이경이 어떻게 그려졌으면 좋겠냐는 질문에 "정해진 건 없다. 하지만 아이가 어떻게 되는지가 궁금했다. 이 아이가 괴물화가 되는 것인지, 괴물이라면 출산을 선택할 수 있는지에 대한 개인적으로 많이 궁금하다"고 답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 스틸컷 [사진=넷플릭스]

일각에서는 이시영이 연기나 캐릭터보다 몸이 더 부각된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이시영은 "그런 관심을 다 감사하게 생각한다. 몸이 개연성이 아니라 연기가 개연성이 돼야 한다. 내가 부족한 부분도 있어서, 그건 앞으로의 숙제라 생각한다. 내가 만들어가야 할 몫이다. 몸이 부각돼서 쑥쓰럽긴 하지만 그것도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인한 이미지에 대한 부담감은 없었을까. 이시영은 "지금은 이런 이미지라도 생긴 게 어디냐는 생각이 든다. 이런 강인한 이미지로 더 많은 작품을 하는 건 어떨까 생각한다. 내 안에서 방향을 바꿨다. 그 안에서 나의 부족한 부분을 더 채워나가겠다"고 말했다.

'스위트홈'은 욕망에 대해 다루고 있다. 그렇다면 이시영이 인간으로서 또 배우로서 가지고 있는 욕망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먹는 걸 좋아한다. 하지만 작품을 할 땐 힘든 고비가 온다. 인간으로서의 욕망은 아무 것도 생각 안 하고 먹고싶다는 것이다. 또 배우로서의 욕망은 오랫동안 가늘고 길게 연기하고 싶은 것이다"고 답했다.

'스위트홈'은 지난 18일 넷플릭스에서 190여개국에 단독 공개됐다.

정지원 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