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로스' 남규리 "양심 가책에 울기도…응급실 세 번이나 다녀왔죠"


(인터뷰) '카이로스'서 사이코패스 연기…"다채로움 배워"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어느 날은 쾌감을 느끼기도, 어느 날은 양심의 가책을 느껴 울면서 집으로 돌아갔죠."

새로운 캐릭터를 갈망했던 남규리에게 '카이로스'의 강현채는 특별했다. '예쁜 배우'의 틀에 갇히지 않았다. 아이를 잃은 절절한 모성애, 주체적인 여성 캐릭터, 희대의 사이코패스까지 다양한 면면을 녹여냈다.

배우 남규리는 최근 종영한 MBC 드라마 '카이로스'에서 소시오패스 강현채 역을 맡아 역대급 악녀를 만들어내며 호평 얻었다.

최근 종영한 드라마 '카이로스'에서 열연한 남규리 [사진=남규리 제공 ]

쉽지 않은 캐릭터였고, 어려운 연기였다. 그만큼 매료되기에 충분했다. 남규리는 "'내 뒤에 테리우스' '붉은 달 푸른 해' '이몽'을 끝내고, 연기에 대한 또 다른 고민들이 찾아왔다"라며 "누구나 할 수 있는 것보다 '나만이 할 수 있는 연기를 하고 싶다'라고 생각할 무렵 '카이로스'란 작품을 만났다"고 고백했다.

남규리는 "'카이로스'는 선택이 아니라 도전이었다"고 표현했다. 처음 하는 아이를 잃은 엄마, 바이올리니스트, 소시오패스까지, 새로운 캐릭터에 대한 도전이었다.

"'내가 배우로 시청자들을 설득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과 동시에 한 인물에 다양성을 담을 수 있는 강현채라는 캐릭터에 매료됐어요. 드라마에서 처음 등장하는 여성 소시오패스 캐릭터라 신선했고, 악역에 대한 묘한 갈망이 있었어요.

첫 미팅 때 박승우 PD님께서 '규리 씨가 가진 오묘함이 강현채 역에 가장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고 해주신 말씀 덕분에 신뢰가 갔어요. 어려워도 불안해도 도전해보자고 생각했고, 어려운 것을 해냈을 때 사람은 성장하는 거니까. 열정을 갖고 도전하게 됐어요. 저에게는 정말 제목 그대로 '기회의 신'이었던 드라마예요."

지금껏 드라마에서 볼 수 없는 사이코패스 캐릭터였다. 더없이 우아했던 바이올리니스트였고, 아이를 잃고 절절한 눈물을 쏟던 엄마였다. 극이 전개되면서 죄책감 없이 살인도 계획하는 섬뜩한 소시오패스로 강렬한 인상을 심었다. 드러내놓고 악을 저지르지 않는 인물이라, 그의 광기는 더욱 섬뜩했다.

"저의 다양한 면을 꺼내서 '하고싶은 연기의 70%만 하자'고 생각했어요. 제 자신을 누구보다 믿었어야 했어요. 자존감이 높아야 두려움 없이 강현채로 살 수 있다고 생각했죠. "

"드러내놓고 악을 저지르며 자극하고 짓밟는 악역이 아니라, 너무나 정상적일 것 같은 여자가 저지르는 지극히 일상적인 연기를 보여주려 했어요. 강현채는 늘 아무렇지 않았고, 그게 곧 강현채였다. 시청자 분들이 보시기엔 그게 정말 나쁜 악역으로 다가간 거 같아요."

최근 종영한 드라마 '카이로스'에서 열연한 남규리 [사진=남규리 제공 ]

진심으로 캐릭터에 녹아들기 위해 공들였던 만큼, 마음 고생도 많았다고 고백했다. 악역 연기에 깊게 몰입한 탓에 심적, 체력적으로 힘들었다.

"현채의 광기에 어느 날은 쾌감을 느끼고, 어느 날은 양심의 가책을 느끼기도 했어요. 그런 날은 울면서 집으로 돌아갔다"라며 "현채 역에 너무 빠져있어서 남규리로 돌아오는 게 힘들었어요. 결국 응급실을 세 번이나 다녀왔고 몸무게가 너무 많이 빠져서 체력적으로 힘들었죠. 그래도 제게는 너무 소중하고 값진 작업이었어요."

안보현과 격정적인 키스신 장면도 화제가 됐다. 극중 서도균(안보현 분)과 불륜 행각 등 반전을 시작으로, 두 사람이 함께 하는 신들은 시청자들을 수차례 놀래켰다.

"(키스신은) 대본에는 원래 없던 장면이었어요. 키스신이 없고 대사로 바로 건너 뛰었었는데, 감독님께서 둘의 관계에 좀 더 확실함을 주고 싶어 (반농담으로) 콘티를 한달 반을 만드셨다고 하셨어요. 생각보다 진하게 나와서 놀랐어요. 안보현 씨가 몸을 만드느라 고생했어요. 오랜시간 굶고, 운동만 했다. 앵글을 바꿀 때에도 계속 팔굽혀펴기를 하면서 노력했어요. 안보현 씨와는 친구처럼 편하게 서로를 대하면서 러브라인에 몰입할 수 있었어요"

남규리는 강현채를 통해 한발짝 더 나아갔다. 그는 "과거를 통해 현재를 배우고 살고, 앞으로 나아가는 거라고 생각한다"라며 "저를 많이 채찍질하고 자책하는 편인데 강현채 같은 자존감은 색달랐다"라고 말했다. 현채를 연기하며 다채로움을 배웠다라며 '내적 성장'을 이야기 했다.

최근 종영한 드라마 '카이로스'에서 열연한 남규리 [사진=남규리 제공 ]

남규리는 2006년 그룹 씨야의 보컬로 연예계에 데뷔해 2010년 2월 SBS 드라마 '인생은 아름다워'를 통해 연기자로 전향했다. 이제 데뷔 15년, '가수 출신 연기자'라는 꼬리표를 떼고 편견 없이 작품을 마주할 수 있게 됐다.

"가수 출신 꼬리표는 생각보다 오랫동안 나를 따라 다녔어요. 매번 편견과 부딪혀야 했어요. 그런데 가수출신 꼬리표를 단번에 없애버리겠다는 생각은 안했어요. 연기할 수 있음에 모든 것에 감사했어요. 연기할 때 정말 좋았기 때문이에요. 체력적으로 몸은 힘들어도 만족스러운 연기를 하고 온 날은 마음이 풍요로워졌어요."

최근 씨야 재결합이 무산된 데 대한 아쉬움도 털어놨다. 그는 "씨야 활동을 위해 녹음해둔 곡이 있다. 팬들을 위해 크리스마스 선물로 무료 배포하고 싶었지만 내 권한이 없어서 아쉽다"라며 "제게 노래와 연기는 떼려야 뗄 수 없는 소울메이트라, 기회가 된다면 노래도 하고 싶다"라고 가능성을 열어놨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