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비, 표절 논란에 심경 "환영받지 못한 케이크, 표절하고 싶었다면…"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가수 솔비가 케이크 디자인 표절 논란에 대해 씁쓸한 심경을 밝혔다.

31일 솔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20년도는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상처와 아픔이 가득한 한해였다. 화려해보이는 외면과 다르게 상처받고 미완성의 불안정한 케이크 모습은 2020년도를 겪은 현대인들의 초상이다"라는 글과 함께 케이크 사진을 게재했다.

솔비가 케이크 표절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사진=솔비 인스타그램 ]

솔비는 "예쁘게 진열되어 있는 획일화된 케이크를 보니 팝아티스트들의 작품들이 떠올랐다"라며 "팝아트가 가진 경쾌하고 화려한 형태의 이면에 숨겨진 외로움과 고독이 감사와 축하의 순기능을 잃어버린 환영받지 못한 나의 케이크에 고스란히 느껴진다"고 씁쓸함을 드러냈다.

이어 "제프쿤스... 표절하고 싶었다면 내가 그를 선택했을까?"라고 반문하며 표절을 에둘러 부인했다.

솔비는 또한 "코로나로 인해 기능을 잃어버린 세상처럼 2020년 마지막날, 나도 케이크도 그 기능을 상실하였다. 그렇게 또 한해가 마무리된다. 그리고 다시 태어난다. 마르셀 뒤샹은 변기를 보니 샘이 떠올랐다. 제프쿤스는 찰흙을 보니 조각품이 떠올랐다. 난 그의 조각품을 보니 케이크가 떠올랐다. 앤디워홀의 영상을 보니 내 모습이 떠올랐다. 이제 다시 케이크를 보니 2020년 많은 이들의 모습이 떠오른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솔비가 만든 케이크 [사진=솔비 인스타그램 ]

앞서 솔비는 최근 "케이크 만드는 것에 푹 빠져있다"면서 자신이 만든 케이크 사진을 올렸다. 케이크는 미국의 현대예술가 제프쿤스의 작품 'play-doh(플레이도어)'와 유사하다는 지적을 받으며 표절 논란에 휘말렸다. 이에 솔비는 "아이들 클레이 놀이하는 걸 보다가 제프 쿤스 'Play-doh' 작품을 보고 영감받아 좀 더 자유로운 방식으로 저만의 케이크를 만들어 봤다. 사실 이렇게 이슈가 될지 몰랐다"고 해명했다.

이후 솔비가 만든 케이크가 한 온라인몰에서 판매용으로 게재되어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이어졌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