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펜트' 김소연 연기 보며 소름, '완성형 배우'란 이런 것"


(인터뷰)윤종훈 "가슴 벅찬 시청률, 동료 호흡도 최고"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가 충격적 반전 속 시즌1을 마쳤다. 김순옥 작가와 주동민 감독의 조합으로 시작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펜트하우스'는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9.2%의 시청률로 순조롭게 출발해 13회만에 마의 시청률 20%를 돌파하며 2020년 하반기 최고 시청률 드라마로 자리매김했다.

윤종훈은 '펜트하우스'에서 성공을 좇다 첫사랑 오윤희(유진 분)를 버리고 천서진(김소연 분)과 결혼, 아내의 불륜과 딸 하은별(최예빈 분)의 변화에 고통스러워 하는 처세의 달인 하윤철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2020년 MBC '그 남자의 기억법', 웹드라마 '타이밍'에 이어 세 편의 작품에서 서로 다른 캐릭터를 보여준 윤종훈은 더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대중에게 각인시켰다. 아래는 윤종훈과의 인터뷰 일문일답 전문이다.

'펜트하우스' 윤종훈 스틸컷 [사진=YK미디어플러스, SBS]

◆'펜트하우스' 시즌1이 종영했다.

무사히 모든 촬영을 잘 마쳐서 감사한 마음입니다. 펜트하우스를 사랑해 주신 시청자분들께도 감사드립니다. 매회 상승하는 놀라운 시청률을 보며 가슴이 벅찼고 또 이런 시청률을 보유 할 수 있는 작품을 만날 수 있을까도 생각해보았습니다.

◆'펜트하우스' 하윤철 역과 본인의 싱크로율은?

재밌는 질문입니다. 저와의 싱크로율은 글쎄요. 가지고 있는 면도 있고 없는 면도 있지 않을까요? 하지만 윤철이처럼 치열하게 어느 사람과도 싸우고 싶진 않네요. 평화롭게 살고 싶습니다. 윤철이처럼 산다면 감정적으로 너무 힘들거 같네요.

◆'펜트하우스' 속 가장 기억에 남는 명장면은?

너무 많아서 제가 다 말하지 못 하겠네요. 천서진의 쓰러진 아버지를 방관하는 신, 강마리의 부잣집 사모님을 구하기 위해 업고 거리를 질주하는 신 등등 모든 배우님들의 명장면이 있죠. 열연과 제작진들의 노고가 더해진 멋진 신들 이었어요. 제 신들은 다 아쉬워요. 왜냐면 저는 저의 허점만 보이니까요. 평생 공부해야죠.

◆동료 배우와의 호흡은 어땠나.

감히 최고라 말하고 싶습니다. 정말 말도 안 되게 좋아서 같이 연기하면서도 신나고 은경 선배님을 선두로 어떤 앵글에서도 즉 본인들의 모습이 나오지 않는 앵글에서도 혼신을 다해 연기하는 배우님들을 보면서 저도 많이 감동했습니다. 그렇기에 모두 집중할 수 있었고 합이 좋았다고 생각합니다.

'펜트하우스' 윤종훈 스틸컷 [사진=YK미디어플러스, SBS]

◆김소연과의 연기 호흡 및 실제 촬영장에서 두 사람의 모습은 어떤지

(김)소연누나와는 현장에서 서로 의지하고 도움이 되었죠. 소연누나는 어찌보면 배우로서 완성형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모든 면에서 완벽했고 같이 연기하는게 너무 재밌고 집중이 잘 되었습니다. 천서진의 에피소드는 아버지가 쓰러졌는데 방관하고 결국 죽음을 맞이하게 된 그 씬은 정말 무서웠습니다. 소연누나의 연기가 정말 소름이 돋을 정도였어요.

◆'펜트하우스'는 배우 윤종훈에게 어떤 작품이었나.

여러 가지로 한 번 더 성장하게 해준 작품입니다. 그것은 인간으로서나 배우로서 모든 면에서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앞으로도 기억에 많이 남을 것이며 그리울 것입니다. 아직 '펜트하우스' 시즌2, 3가 남아 있으니까요. 더욱더 기대해주세요.

정지원 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