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정무, 6년만에 전남 감독 복귀 확정

 


허정무 전 축구대표팀 수석코치(49)가 전남 드래곤즈 사령탑에 복귀한다.

전남 구단은 최종후보로 허 전코치와 포항스틸러스 박항서 코치 등 2명을 올려놓고 고심하다 21일 허 전코치를 차기 사령탑으로 최종 결정했다.

지난 96년 6월부터 98년 시즌까지 전남 감독을 지내다 대표팀 감독으로 발탁되며 팀을 떠났던 허 전코치는 이로써 6년만에 다시 K리그 감독으로 복귀하게 됐다.

허 전코치는 지난 93년부터 95년까지 포항제철 감독을 지낸 데 이어 전남 드래곤즈 2대 감독에 올라 FA컵 우승과 정규리그 2위의 성적을 거둔 바 있다.

이후 허 전코치는 국가대표팀 감독과 2000년 시드니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을 겸임했고 올해 본프레레호 수석코치로 일하다 지난달 25일 전격 사임했다.

최원창기자 gerrard@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