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2021시즌 정규 투어 일정 확정 4개 대회 신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이하 KLPGA)가 올해(2021년) 정규투어 일정을 발표했다. KLPGA는 "총 대회 수는 31개에 총상금 규모는 280억 원, 평균상금 약 9억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라고 12일 밝혔다.

총상금액은 기존 최대 규모였던 2019년보다 27억 원 올랐다. KLPGA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정규투어가 역대 최고 상금으로 열릴 수 있는 이유는 기존 스폰소의 지속적인 후원과 상금 증액, 신규 대회가 더해진 결과"라고 설명했다.

'맥콜·모나파크 오픈 with SBS Golf'가 상금을 6억 원에서 8억 원으로 올렸다. 또한 몇몇 스폰서도 상금 증액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2021년) 열린 KLPGA 제8회 E1 채리티 오픈 1라운드 경기 [사진=정소희 기자]

최소 4개 대회가 새롭게 선보인다. 조인식을 이미 마친 '대보 챔피언십'과 '동부건설 챔피언십'(이상 가칭)과 7월에 열릴 신규 대회까지 3개 대회가 신설됐다. 지난해 신규 대회로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일정을 연기한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 여자오픈'은 올해 12월 열릴 예정이다,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 여자오픈을 비롯해 KLPGA투어는 해외에서도 열린다. 11월 말부터 대만여자오픈 with SBS Golf'(대만), '000 챔피언십 with SBS Golf'(베트남)이 골프팬을 기다리고 있다. KLPGA는 "해당 3개 대회는 올 시즌 최종전 종료 후에 열리기 때문에 2022시즌 일정으로 편입된다"고 덧붙였다.

올해 치르는 31개 대회 중 10억 원 이상 규모로 열리는 대회는 10개가 넘는다. 총 상금 규모가 10억 원을 넘는 대회는 지난 2015년부터 꾸준히 늘어 올해는 전체 대회의 30%를 넘겼다. 평균 상금은 5년 만에 약 6억6천만원에서 약 9억 원으로 약 37% 상승했다.

김상열 KLPGA 회장은 "지난해(2020년)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골프업계를 비롯한 스포츠 산업이 전반적으로 매우 어려웠다"며 "힘든 상황에서도 스폰서분들과 골프장, 대행사, 언론사 등 모든 관계자분들이 KLPGA를 응원해준 덕분에 성황리에 시즌을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KLPGA가 2020시즌을 무사히 치를 수 있도록 도와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올 한 해 모든 분들이 뜻하는 일을 이루기 바라고 새해에도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가득하길 기원한다"는 신년사도 전달했다.

김상열 KLPGA 회장이 6일 열린 KLPGA 정기 총회 자리에서 인사말 하고 있다. [사진=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김 회장은 또한 "스폰서의 적극적인 협조 덕분에 올 시즌 KLPGA투어 일정 조율을 마쳤다"며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힘든 상황이 지속되고 있지만 올해 KLPGA 정규투어는 사상 최대 규모로 열리게 됐다. 스폰서를 포함해 모든 관계자들에게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올 시즌은 무엇보다 안전한 투어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선수와 관계자들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지난해 수립한 KLPGA 코로나19 통합 매뉴얼을 올해 상황에 맞추어 재정비하고, 이를 철저히 준수해 모든 대회를 안전하게 치르겠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다양한 이벤트와 박진감 넘치고 특색 있는 대회를 개최해 이를 지켜보는 골프 팬들의 마음에 큰 위로가 됐으면 한다"며 "KLPGA는 앞으로도 투어 규모 확대뿐만 아니라 각종 시스템 정비와 제도 개선을 비롯해 팬과 소통하는 '팬 친화적인 투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