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안철수 '기호 2번' 단일화 불가피한데 계속 간만 봐"


김종인 비대위원장도 안철수 만나 '입당 제안' 강조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정진석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겨냥해 "승률을 가장 높일 수 있는 야권 단일화는 기호 2번"이라며 "계속 간만 보고 있다"고 비판했다.

기호 2번은 국회 내 의석수에 따라 배분되는 국민의힘 선거 기호다. 안철수 대표가 국민의힘에 입당하든, 통합을 결단하든 국민의힘 내 주자들과 경선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당 지도부와 주요 주자는 물론 당 경선을 총괄할 공관위원위원장까지 직접 나서 연일 안 대표에 대해 입당을 압박하는 모습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정진석 공관위원장은 13일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 강연에서 "안철수 대표는 자기가 중도 지지를 독점하는 것처럼 얘기하는데 이는 천만의 말씀"이라며 "중도 지지의 귀착지는 국민의힘이고 정당 지지도에서 반영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주요 여론조사에서 민주당을 당 지지율에서 앞선 게 중도 민심이 반영된 것이란 점을 부각시킨 것이다. 정진석 공관위원장은 "안 대표도 눈이 있으면 좀 봐야 한다. 기호 2번 단일화가 좋은지, 4번 단일화가 좋은지 시민여론조사를 해서 물어보면 될 것이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진석 위원장은 "이번 선거에서 승리하는 정당은 대선으로 가는데 큰 디딤돌을 얻을 것이고, 실패하는 정당은 큰 혼란 빠질 것"이라며 "범야권 후보 단일화는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고 국민의 명령"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또한 "제가 당 대 당 합당을 당장하자는 얘기는 한 적이 없는데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안 대표를 만나 입당을 권유했다"며 "범야권 단일후보 경선에 참여해달라고 공식 제의한 것인 만큼 안 대표도 그것에 대한 답을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진석 위원장은 "안철수 대표가 단순히 이번 선거만을 위한 입당이 가능하겠느냐"며 "그것은 국민의힘과 힘을 합하고 통합하겠다는 결심이 전제돼야 가능하다. 범야권 단일화는 기필코 이뤄내야 한다"고 밝혔다"고 덧붙였다.

조석근 기자 mys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