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장 강등된 김여정, 남측 '열병식 정밀추적' 맹비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에서 부부장으로 강등된 김여정.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의 동생인 김여정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에서 부부장으로 강등된 사실이 확인됐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13일 오전 '김여정 당중앙위원회 부부장 담화'를 발표하면서 김여정의 직책이 부부장으로 내려간 사실이 알려졌다.

하지만 본인 명의로 대남 비난 담화가 발표했다는 점에서 정치적 위상이나 역할은 그대로임을 보여줬다.

김여정 부부장은 담화에서 당 제8차 대회 기념 열병식을 정밀추적했다는 남측 합동참모본부를 향해 "해괴한 짓"이라며 비난했다.

그는 "남조선 합동참모본부가 지난 10일 심야에 북이 열병식을 개최한 정황을 포착했다느니, 정밀추적중이라느니 하는 희떠운 소리를 내뱉은 것은 남조선 당국이 품고 있는 동족에 대한 적의적 시각에 대한 숨김없는 표현이라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남의 집 경축행사에 대해 군사기관이 나서서 정황포착이니, 정밀추적이니 하는 표현을 써가며 적대적 경각심을 표출하는 것은 유독 남조선밖에 없을 것"이라며 "그렇게도 할 일이 없어 남의 집 경축행사를 정밀추적하려 군사기관을 내세우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그런 것이 아니라면 아마도 평양의 경축행사에 남보다 관심이 높다든가 그 또한 아니라면 우리의 열병식 행사마저도 두려워 떨리는 모양"이라며 "언제인가도 내가 말했지만 이런 것들도 꼭 후에는 계산이 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은희 기자 ehpar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