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스케', BTS '블루앤그레이' 원곡자 발언 사과 "오해 불러일으켜…영상 삭제"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유희열의 스케치북' 측이 방탄소년단과 니브, 그리고 팬들에게 사과했다.

12일 오후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측은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1월8일 방송분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유희열의 스케치북'이 8일 방송의 발언 논란을 사과했다. [사진=KBS]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8일 방송에서 니브가 부른 BTS의 '블루 앤 그레이(Blue & Grey)' 커버 노래에 대해 크레딧 공동 작업자는 모두 자막 표기하였으나 토크 중 '원곡자'라는 단어 사용에서 1인 작업처럼 오해를 불러일으켰다"라며 "제작진은 해당 아티스트인 BTS와 니브, 그리고 해당 아티스트의 팬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프로그램 측은 "본 영상 클립은 삭제 조치하였으며 앞으로 스케치북은 뮤지션 입장에서 프로그램 제작에 더욱 신경 쓰겠다"고 글을 맺었다.

앞서 8일 방송에서 MC 유희열은 니브와 토크 중 방탄소년단의 '블루 앤 그레이' 원곡자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블루 앤 그레이'는 방탄소년단의 뷔를 필두로 해서 RM, 슈가, 제이홉 등이 함께한 곡이다. 그러나 방송 이후 팬들은 유희열의 '원곡자' 표현이 단독 원곡자인 것처럼 오해하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