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시켜' 이규한, '배달부캐' 공개…현주엽 "음식양, 맛 결정요소 중 하나"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배달고파? 일단 시켜!' 신동엽, 현주엽, 이규한의 첫 만남이 공개됐다.

16일 밤 첫 방송되는 MBC 파일럿 예능 '배달고파? 일단 시켜!'(제작 SM C&C STUDIO 기획 박현석 연출 선혜윤)에서는 신동엽, 현주엽, 이규한이 첫 녹화 전 만남의 자리에서 배달 음식을 시켜먹는 모습이 공개된다.

미식가로 정평이 난 신동엽과 예능 대세로 떠오른 현주엽, 그리고 미식이라면 빠질 수 없는 이규한까지 연예계 대표 '맛잘알'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배달고파? 일단 시켜!' 16일 방송분. [사진=MBC]

혼자 산 지 16년 차인 '혼자남' 이규한은 거의 매일 배달을 시켜먹는 '배달 경력자'로 배달 앱 속 또 다른 자아(?)인 '배달 부캐'를 공개해 모두를 빵 터지게 만들었다.

블로그 세대인 신동엽은 "맛집 정보는 블로그에서 보는 거 아니냐"면서 현주엽과 함께 옛날 사람임을 인증했다. 그는 "아주 맛있는 배달 음식은 없지 않나"는는 편견이 있다고 밝혔지만 자신이 알고 있던 유명 맛집을 배달 앱에서 발견하자 "배달 앱 볼만 하네"라며 급 신뢰감을 보였다고 해 폭소를 유발한다.

이규한은 배달 경험이 없는 '배린이' 신동엽, 현주엽에게 배달 앱 사용법을 알려주며 직접 배달 주문 접수에 나섰다. 마치 식당에 온 듯 신동엽과 현주엽의 폭풍 주문으로 멘붕에 빠진 이규한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주문한 음식이 배달되자 현주엽은 유감없이 먹본능을 발휘하며 단 세 입만에 그릇을 깨끗이 비워냈다. 특히 현주엽은 "맛을 결정짓는 것 중에 하나가 양"이라며 첫 회부터 '먹크라테스' 캐릭터를 구축했다. 그런가 하면 그는 뜻밖의 충격적인 먹취향을 공개하며 신동엽과 이규한을 질색팔색하게 만들었다고.

한편, '일단 시켜!'는 대한민국 대표 미식가, 대식가, 먹방계 샛별 5인의 생생한 리얼 리뷰를 통해 특급 배달 맛집을 찾아 나서는 국내 최초 배달 맛집 리뷰 예능이다. MC 신동엽을 필두로 현주엽, 박준형, 이규한, 셔누가 출연한다. 3부작으로 기획돼 오는 16일 밤 9시 50분 첫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