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이순재 앞에서 진땀 뻘뻘 흘린 이유


[사진 제공=SBS '미운 우리 새끼']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결혼생활 56년 차의 국민 대배우 이순재와 ‘돌싱’ 이상민, 탁재훈의 웃음 케미가 폭발한다.

이날, 이상민과 탁재훈은 국민 대배우 이순재를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이순재를 찾아간 이상민은 만나자마자 대뜸 사죄의 인사부터 올려 어머니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알고 보니, 이상민이 결혼식에서 이순재의 주례를 받았던 ‘연예인 1호’ 였던 것. 상민은 죄송한 마음과 함께 이순재 입맛에 딱 맞는 특별한 선물(?)을 준비해 따뜻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그런데, 얼마 못 가 자리에 함께한 탁재훈이 “상민이가 재혼하면 주례 또 봐주실 수 있어요?” 라며 ‘주례 애프터서비스(?)’를 받아내 상민을 당황하게 했다. 뿐만 아니라, 이순재에게 주례를 받은 또 한 사람, 정준하까지 등장하며 이상민의 수난이 본격 시작됐다.

정준하는 이순재의 주례 덕분에 행복한 결혼생활을 하고 있다고 자랑하는가 하면, “그러니까 왜 선생님 말씀을 안 들었니”라고 상민을 타박해 母벤져스의 폭소를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이 외에도 ‘인생 선배’ 이순재가 상민, 재훈에게 “오늘 일을 내일로 미루지 말라~!” 며 상상치 못한 결혼생활 조언(?)을 해 母벤져스의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같은 주례, 다른 결말(?)’로 녹화장을 웃프게 한 이들의 특별한 만남은 17일 밤 9시 5분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상호 기자 uma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