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재, '코로나 위기' 이전 수준 회복…더 오른다


글로벌 투자자금 유입, 백신 보급으로 수요 개선 기대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사 아람코 쿠라이스 유전에서 직원들이 작업 중이다. [쿠라이스=AP/뉴시스]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지난해 '코로나19' 충격으로 폭락한 원자재 가격이 회복하며 위기 전 수준으로 돌아왔다. 한국은행은 국제유가, 곡물, 비철금속 등의 가격이 앞으로도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1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해외경제 포커스'에 따르면 국제 원자재 가격은 '코로나19'의 전세계적 확산으로 지난해 3~4월중 급락했다. 하지만 이후 빠르게 반등했으며 최근에는 대부분 품목이 위기 이전 수준을 상회하고 있다.

비철금속과 곡물 가격이 지난해 하반기 들어 높은 오름세를 보인데 이어 유가도 최근 상승세가 뚜렷해지는 모습이다.

구리가격은 1월 중순 현재 톤당 8천달러 내외로 2013년 2월 이후 최고 수준이고 대두가격도 8월부터 가파른 오름세를 보이며 현재 부셸당 14달러를 상회하며 2014년 6월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국제 유가는 지난해 11월부터 오름세로 돌아서면서 최근 50달러대 중반 수준으로 상승했다.

한편 금 가격은 지난해 8월초 사상 최고치 경신 후 소폭 하락하여 1천900달러 내외에서 횡보하고 있다.

완화적인 통화정책, 대규모 경기부양 등으로 위험자산 선호 경향이 강화되면서 글로벌 투자자금의 원자재 시장 유입도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중국이 탄탄한 성장세를 바탕으로 글로벌 원자재 수요를 견인하고 있다.

한은은 "향후 국제 원자재 가격은 글로벌 경기 회복, 위험자산 선호 지속 등에 힘입어 지난해 하반기부터 이어진 상승세를 당분간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백신 접종 등으로 투자심리가 호전되면서 원자재에 대한 글로벌 수요여건이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특히 최근 뚜렷한 상승세를 나타낸 원유는 누적된 공급과잉 해소로 가격 상승을 주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곡물 및 비철금속 가격은 단기간 내 급등했다는 점에서 지난해 하반기의 가파른 오름세는 다소 진정될 것으로 한은은 진단했다.

금 값은 안전자산 선호 약화 등에도 불구하고 마이너스 실질금리, 기대 인플레이션 상승으로 여전히 상승요인이 있다고 풀이된다.

김다운 기자 kdw@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