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문 삼성전자 사장 "갤럭시S21, 가장 강력한 플래그십 라인업"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이 최근 공개된 '갤럭시 S21' 시리즈를 비롯한 플래그십 라인업에 자신감을 나타냈다.

노 사장은 지난 17일 삼성전자 뉴스룸에 게재된 '갤럭시S21' 관련 인터뷰를 통해 "이번 갤럭시 언팩에서 가장 강력하고 다양한 플래그십 라인업을 선보였다고 자부한다"며 "사전 준비 과정에서 이동통신사와 파트너들로부터 새로운 디자인과 프로급 카메라, 매끄러운 통합 사용 경험과 성능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앞서 지난 15일 '갤럭시 언팩 2021' 행사에서 새로운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1' 시리즈를 선보였다.

'삼성 갤럭시 언팩 2021'에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이 '갤럭시 S21' 시리즈를 소개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갤럭시S21' 시리즈는 ▲6.2인치 '갤럭시 S21' ▲6.7인치 '갤럭시 S21+' ▲6.8인치 '갤럭시 S21' 울트라 등 3종이다.

스마트폰의 바디와 메탈 프레임, 카메라가 매끄럽게 이어지는 컨투어 컷 디자인을 채택했고 헤이즈 마감으로 지문이 묻는 것을 최소화했다.

인공지능(AI) 기술이 강화된 카메라는 고화질의 8K 동영상을 촬영한 뒤 캡처를 통해 3천300만 화소의 선명한 사진을 기록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새로운 '디렉터스 뷰'에서는 전후면 카메라를 모두 사용해 동시 촬영이 가능하다.

노 사장은 "어려운 시기임에도 갤럭시 S21 시리즈를 비롯해 갤럭시 생태계에 포함된 갤럭시 버즈 프로, 갤럭시 스마트 태그 같은 기기가 올해 업계의 성장을 이끌 것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노 사장은 또 "갤럭시 S21 시리즈 카메라에는 특히 수많은 기술과 혁신을 집약했다. 그 시작점은 바로 삼성의 진보한 이미지 센서"라며 "프로급 카메라 시스템을 장착해 도전을 추구하는 전문 사진작가, IT 전문가들도 만족할 수 있도록 기준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