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킹' 현대캐피탈, 4R 상승세 원동력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분위기 반전 발판을 만들었다. 남자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이 부쩍 힘을 내고 있다.

현대캐피탈은 지난 17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2020-21시즌 도드람 V리그 한국전력과 홈 경기에서 풀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3-2로 이겼다. 현대캐피탈은 6위에 머무르고 있지만 올 시즌 4라운드들어 탄력을 받고 있다.

선두 대한항공과 원정 경기에서 역시 풀세트까지 가는 긴 승부 끝에 3-2로 이기는 등 2연승 두 차례를 포함해 이번 라운드들어 4승 1패로 상승세다. 최하위(7위) 자리도 삼성화재에 넘겼다.

현대캐피탈 다우디(오른쪽)와 최민호가 지난 6일 열린 대한항공과 원정 경기 도중 블로킹에 성공한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현대캐피탈은 19일 기준 승점22로 5위 한국전력(승점33)과 차이는 꽤 난다. 하지만 산술적으로 '봄배구'를 포기할 단계는 아니다. 물론 봄배구 진출 가능성은 낮다. 그러나 '리빌딩' 팀으로 남은 5, 6라운드에서 상위권 및 중위권 순위 경쟁에 캐스팅 보터 노릇을 충분히 할 수 있는 힘을 보이고 있다.

최근 상승세 원동력은 블로킹과 서브다. 특히 한국전력 상대 승리를 이끌어낸 원인 중 하나다. 현대캐피탈은 사이드 블로킹 높이를 갖춘 한국전력에 이날 가로막기 횟수에서 17-12로 앞섰다.

특히 블로킹에서 힘을 보태는 선수가 있다. '주포' 다우디(우간다)와 미들 블로커(센터) 차영석과 최민호다. 셋은 한국전력전에서만 16블로킹을 합작했다.

다우디는 이날 한국전력 선수들이 시도한 공격을 모두 6차례나 막았다. 다우디의 개인 한 경기 최다 블로킹은 7개로 지난 시즌인 2020년 2월 22일 한국전력과 맞대결에서 기록했다.

다우디는 그 사실을 전해듣고 "한국전력을 상대로 블로킹이 특별하게 잘 되는 그런 점은 없는 것 다"고 웃었다. 그는 "오프시즌 동안 그리고 시즌 개막 후에도 블로킹 자세 교정에 계속 신경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우디의 약점으로 꼽히던 서브도 올 시즌 개막 후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 한국전력전 5세트 후반 13-13으로 균형을 맞추는 점수도 다우디의 서브 에이스로 나왔다.

그는 "동료들도 정말 열심히 뛰었다. 어려운 상황과 힘든 고비도 있었지만 나도 그렇고 동료 선수들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젊은 선수들이 많아진 팀 상황은 다우디에게는 더 도움이 되고 있다. 그는 "일단 나와 나이대가 비슷한 선수들이 코트에 많이 나와 지난 시즌과 견줘 에너지가 더 넘치는 것 같다"며 "수비력은 더 나이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현대캐피탈 선수들이 지난 6일 열린 대한항공과 원정 경기 도중 공격 득점을 올린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도 최근 좋은 흐름이 고무적이다. 최 감독은 "3라운드와 비교해서 선수들이 조금씩 고비를 잘 버티고 이겨내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수비에 대해서 따로 언급했다. 최 감독은 "신인 리베로인 박경민이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며 "고교 시절부터 눈여겨본 선수인데 상대적으로 신인 드래프트를 앞두고 평가가 낮더라. 그러나 우리팀에서 뛰고 있는 또 다른 신인 아웃사이드 히터(레프트)인 김선호와 함께 (박)경민이는 수비와 2단 연결에서 정말 제몫을 하고 있는 중"이라고 강조했다.

올 시즌 개막 후 첫 3연승을 노리고 있는 현대캐피탈은 20일 장충체육관에서 우리카드와 만난다. 우리카드는 4위를 지키며 최근 3연승으로 내달리고 있다. 3위 추격이 가시권에 들어온 우리카드 입장에선 역시나 상승세로 돌아선 현대캐피탈이 어느때보다 껄끄러운 상대가 됐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