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서울 아파트 청약 당첨자 99.8%가 무주택자


같은 기간 서울 아파트 청약 경쟁률 89.1대 1로 아파트 수요 많아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소병훈 의원실]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지난해 서울 아파트 청약 당첨자의 99.8%가 무주택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광주시갑)이 국토교통부가 제출한 '2020년 아파트 청약 당첨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전국 아파트 청약 당첨자 19만7천94명 가운데 78.4%인 15만4천540명이 무주택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의 경우 아파트 청약 당첨자 1만1천441명 가운데 99.8%인 1만1천383명이 무주택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아파트 청약 당첨자의 99.8%가 무주택자였음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서울 아파트 평균 청약 경쟁률은 89.8대1로 2019년 대비 2.8배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서울 상일동 '고덕 아르테스 미소지움'에서는 1순위 청약 경쟁률이 서울 지역 역대 최고 수준인 537대1을 기록하는 등 서울의 아파트 청약 열기는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소병훈 의원은 "지난해 서울에서 분양된 아파트 청약 당첨자의 99.8% 무주택자였음에도 불구하고 서울의 아파트 청약 경쟁률이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한 것은 서울에 아파트 수요가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문 대통령께서 '시장이 예상하는 수준을 훨씬 뛰어넘는 공급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만큼, 정부가 설 연휴 전에 발표할 주택공급대책에 무주택자들을 위한 대규모 아파트 공급 계획을 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서온 기자 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