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 눈엔 돼지만"…이재명, "文도 사면 대상 될수도" 주호영 직격


"풍전등화같은 서민의 삶은 보이지 않고 모든 것이 정치놀음으로 보이나"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조성우 기자]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사면 대상이 될 수도 있다"는 취지로 비판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겨냥해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는 법"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19일 이재명 지사는 주호영 원내대표의 이같은 발언을 담은 기사를 공유하면서 '시안견유시 불안견유불의(豕眼見惟豕 佛眼見惟佛矣)'라는 제하의 글을 게재했다.

이 지사는 "오늘 아침 모 일간지의 1면에는 노숙인에게 자신의 긴 점퍼를 입혀주고 주머니속 장갑과 5만원 지폐를 건내고 홀연히 사라진 시민의 사진이 실렸다"라며 "사진은 온라인을 떠돌며 국민들을 위로하고 보듬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힘 눈에는 무엇이 보이냐"라고 질문하며 "풍전등화같은 서민의 삶은 보이지 않고 모든 것이 정치놀음으로 보이나. 그런 저주의 언어로 어찌 도탄에 빠진 국민의 마음을 어루만질 수 있겠느냐"라고 직격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를 겨냥해 "명색이 제1야당 원내대표가 없는 죄라도 만들어보겠다고 '겁박'한 것은 아니라 믿고 싶다"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부처의 눈에는 부처가, 돼지의 눈에는 돼지만 보이는 법"이라며 "늘 공작을 일삼는 자는 공작할 일들만 보인다"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그 누구도 없는 죄를 조작해 벌할 수 없다"라며 "다시는 조작에 허망하고 무고하게 당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앞서 전날 주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현직 대통령은 시간이 지나면 전직 대통령이 된다.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라며 "역지사지하는 자세를 가지라"고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했다.

그는 "'전직 대통령 사면은 국민 통합을 해친다'고 한 발언은, 대통령과 집권당 대표가 결과적으로 국민 여론을 슬쩍 떠보고 서둘러 바람을 빼버린 것"이라고 꼬집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