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류현경 "조정치♥정인 둘째 돌보며 육아 공부, 일등 공신"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류현경이 조정치, 정인 부부에게 도움을 받은 사연을 전했다.

류현경은 21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아이'(감독 김현탁) 제작보고회에서 6개월 아이를 돌보는 미혼모 역할을 위해 "조정치, 정인 부부의 둘째가 극중 아기와 같은 또래라 육아를 도와주면서 지켜봤다"고 말했다.

배우 류현경이 21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아이'(감독 김현탁)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이어 "육아를 하고 아이를 키우는 일이 평범하고 일상적인 일이 아니라 위대하고 특별한 일이라는 걸 느꼈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경림이 "조정치와 정인이 큰 도움을 준 거 아니냐"고 묻자 류현경은 "일등 공신"이라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영화 '아이'는 아동학과 졸업반의 보호종료 청년 아영(김향기)이 생후 6개월 아이를 홀로 키우는 영채(류현경)의 베이비시터가 되면서 시작되는 따뜻한 위로의 이야기를 담는다.

김향기는 보호 종료 청년으로 아동학과 졸업을 앞둔 대학생 아영 역을 맡아 성숙한 연기 변신을 예고한다. 류현경은 6개월 된 아들을 홀로 키우는 미혼모 영채 역을 맡아 깊은 공감을 전한다. 두 사람 외에도 염혜란이 영채의 곁에서 든든한 힘이 되어 주는 동료 미자 역으로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 예정이다.

'아이'는 '동구 밖', '기형아' 등 단편영화를 통해 현실을 그린 듯한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아 온 김현탁 감독이 직접 각본을 쓰고 연출을 맡았다. 오는 2월 10일 개봉된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