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경 보험연구원장 "보험산업 화두는 디지털전환"


보험연구원 비대면 간담회 개최…올해 연구방향 '협력적 경쟁'·'경영혁신'

안철경 보험연구원장 [사진=보험연구원]

[아이뉴스24 허재영 기자] 안철경 보험연구원장이 보험 산업의 핵심 도전과제로 디지털 전환을 꼽았다. 올해 연구 방향으로는 '협력적 경쟁(Coopetition)'과 '경영혁신'을 제시했다.

21일 보험연구원은 비대면 기자간담회를 열고 보험산업의 진로와 도전과제를 제시하고 그 대안을 모색하기 위한 2021년 운영 방향을 밝혔다.

이 자리에서 안철경 원장은 "보험산업의 핵심 도전과제는 효과적인 디지털 전환과 생산적인 협력모델 구축"이라며 "코로나 19의 확산과 재확산 반복으로 비대면 경제활동이 일상화되면서 설계사와 같은 대면채널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보험사가 소비자 접점을 어떻게 유지해 나갈 것인가에 대한 깊은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다"고 말했다.

그는 "데이터와 플랫폼 기반의 디지털 경제가 빠르게 전개되는 환경에서 비용절감 위주 디지털화와 대면채널로는 대응에 한계가 있으며, 보험산업은 데이터 확보에서부터 경쟁열위에 직면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성장성과 수익성 측면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보험산업이 디지털 비대면 환경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려면 상품, 채널, 자본 등에서 상당한 구조개혁이 필요할 것이다"고 밝혔다.

또한 치열한 경쟁의 저성장 환경에서 산업 간 경계를 넘나드는 협력을 통해 시장을 확대하고, 장기계약 파트너인 소비자의 신뢰 제고와 팬데믹 등의 거대위험을 관리하기 위한 민·관 협력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2021년 연구방향으로는 협력적 경쟁과 경영혁신을 제시했다.

안 원장은 "저성장, 비대면 환경에서는 산업 내·외의 기업, 정부 등과의 협력을 통해 시장을 확대한 후 그 시장에서 공정경쟁을 통해 소비자 후생을 높여 생산적인 보험생태계를 조성하는 협력적 경쟁이 필요하다"며 "이를 뒷받침하려면 수익성을 억압하고 있는 사업모형의 재조정, 적절한 위험관리와 경영투명성 제고, 빅데이터 활용 등 위험선별능력 강화를 통해 경영혁신과 보험생태계의 지속가능성을 높여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보험연구원은 보험생태계의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경영혁신 촉진'과 '경영투명성 강화'에 주목한 연구를 추진하고, 생산적인 보험생태계 조성을 위해 '협력적 경쟁'에 주목한 연구도 진행할 방침이다.

또한 올해 역시 보험연구원의 연구가 보험현장과 괴리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시장 현안 대응 속도를 높여 보험산업 내 주요 의사결정자와의 피드백 채널을 활성화함으로써 연구원의 현안 분석력을 높이는 선순환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허재영 기자 hurop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