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 팬 미팅, IBK기업은행 선수들 '반가워요!'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여자프로배구 IBK기업은행 선수들이 특별한 시간을 가졌다. IBK기업은행 구단은 온라인 팬 미팅을 진행했다.

선수단은 지난 20일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에 있는 기흥체육관에서 신년맞이 소규모 팬 미팅을 개최했다. 이번 팬 미팅은 구단 공식 유튜브 채널인 '알토스 TV'를 통해 생중계 됐고, 약 한 시간 반 동안 진행됐다.

이번 미니 팬 미팅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선수들과 팬들의 대면이 어려운 가운데 팀 근황을 전하는 자리가 됐다. 팀을 대표해 김수지, 김희진, 표승주, 조송화, 신연경, 라자레바(러시어) 등 선수 6명이 참석했다.

IBK기업은행 김희진(오른쪽)이 지난 20일 열린 랜선 미니 팬 미팅 자리에서 '송구영신 패키지' 수익금 10%를 '알토스 팬' 이름으로 기부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선수들은 팬들과 라이브로 소통했다. 구단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방을 위한 정부와 방역 당국이 정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안전하게 치러졌다"고 밝혔다.

팬 미팅 진행은 홈 코트인 화성체육관에서 장내 아나운서로 활동하고 있는 MC 이슈가 맡았다. 선수단 근황토크, 신년운세, 선수단 애장품 증정, 기부금 전달식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지난해 판매된 '송구영신 패키지' 수익금 중 일부인 10%도 '알토스 팬' 이름으로 기부했다. 구단은 "팬들이 구단에 보내주고 있는 사랑에 보답하기 위한 행사"라며 "코로나19를 극복하는데 도움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참가 선수들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팬들의 안전을 바란다"며 "남은 시즌 일정도 잘 준비해 더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IBK기업은행은 오는 23일 김천체육관에서 한국도로공사와 원정 경기를 앞두고 있다.

해당 경기는 지난 2일 치를 예정이었으나 당시 방송 중계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자가 나오는 바람에 연기됐었다.

IBK기업은행 김희진(오른쪽)이 지난 20일 열린 랜선 미니 팬 미팅 자리에서 '송구영신 패키지' 수익금 10%를 '알토스 팬' 이름으로 기부했다. [사진=IBK기업은행 알토스 배구단]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