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오브 히어로즈', 일본 등 6개국 사전예약 개시


지난해 143개국 출시 이어 이번에 아시아 지역 위주로 출시 준비

[/사진=클로버게임즈]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클로버게임즈가 모바일 RPG '로드 오브 히어로즈'의 아시아권 글로벌 사전예약을 시작한다고 22일 발표했다.

로드 오브 히어로즈는 이용자가 군주가 돼 세상의 영웅을 하나로 모아 세계를 변화시키는 스토리를 담고 있는 모바일 RPG다. 지난해 출시 후 인기를 끌며 '2020 대한민국 게임대상'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등 작품성과 흥행성을 인정받았다.

로드 오브 히어로즈는 지난해 9월 북미·남미·유럽 등 총 143개 국가에서 출시한 바 있다. 이후 글로벌 전체 이용자가 400% 이상 증가했으며, 매 분기 최고 매출 기록을 경신하며 출시 첫 해 200억원 이상의 매출을 달성했다.

아시아권 사전예약은 오는 3월까지 약 3개월간 일본과 대만을 비롯한 6개 지역에서 진행된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이용자는 구글 플레이에서, 아이폰 이용자는 라인 공식 계정에서 사전예약을 진행한다.

특히 일본 지역에서의 성공에 공을 들인다. 로드 오브 히어로즈의 일본 론칭을 위해 현지화에 적극 나선다. 현지 업체인 디지털 하츠와 협력해 게임의 세계관과 스토리의 현지화 수준을 한층 더 높였다. 또 정상급 성우진도 대거 캐스팅했다. 다양한 캐릭터 고유의 성격을 잘 표현할 수 있도록 캐릭터 한 명당 성우 한 명을 채택한 것이 특징이다.

일본 출시 후 한국을 비롯한 글로벌 전 국가에서 일본어 음성팩을 선택해 플레이가 가능하다. 일본 공식 라인과 트위터 계정도 개설했다.

클로버게임즈 관계자는 "지난해 143개국에서 안정적인 글로벌 원빌드 서비스를 제공한데 이어 일본 등 아시아권 이용자들에게 로드 오브 히어로즈를 선보일 수 있어 기쁘다"며 "일본 정상급 현지화 업체 및 성우들과 협력해 현지화 수준을 높였으며, 협력의 결실인 매력적인 신규 콘텐츠를 한국을 비롯한 전세계 이용자들에게 동일하게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선훈 기자 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