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승차권 예매율 19.6%…코로나19로 작년比 3분의 1 수준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올해 설 연휴 열차 승차권 예매율이 예년에 비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철도(코레일)에 따르면 19~21일 3일간 창가 좌석에 한정해 진행한 설 승차권 예매 결과 전체 좌석 171만석 중 33만석(19.6%)이 팔렸다.

이는 지난해 설과 비교해 36%(93만석)에 그치는 수준이며, 처음으로 창가 좌석만 판매했던 지난 추석과 비교했을 때는 85%(47만석) 수준이다.

올 설 승차권 예매율 부진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고 있는 데다 정부의 설 연휴 고향 방문 자제 권고에 따른 영향으로 파악된다.

주요 노선별 예매율은 경부선 20.6%, 호남선 21.3%, 전라선 25.5%, 강릉선 13.5%, 중앙선 18.6%, 경전선 22.0%다.

귀성객이 가장 많은 날은 2월 11일(예매율 36.5%)이며, 귀경객이 가장 많은 날은 2월 14일(예매율 35.9%)로 집계됐다.

예매한 승차권은 오는 24일 자정까지 결제해야 하며, 이 때까지 미결제 시 승차권은 자동으로 취소된다.

19일 전화로 승차권을 접수한 고객의 경우 24일까지 신분증을 소지하고 역 창구에서 현장 결제를 한 뒤 실물 승차권을 수령해야 한다.

설 예매 승차권 잔여석은 철도역 창구와 자동발매기, 한국철도 홈페이지, 모바일 앱 등에서 구매 가능하다.

한상연 기자 hhch111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