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윤여정, 14관왕 달성…美 흑인 비평가협회 여우조연상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윤여정이 '미나리'로 여우주연상 14관왕을 차지했다.

윤여정은 21일(현지시각) 발표된 미국 흑인 영화 비평가협회상에서 영화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이날 '미나리'는 여우조연상 뿐만 아니라 각본상을 수상하며 2관왕에 올랐다.

'미나리' 윤여정이 여우조연상 14관왕을 차지했다. [사진=판씨네마]

또한 '미나리'는 흑인 영화 비평가협회가 선정한 2020년 최고의 영화 톱10에도 이름을 올려 눈길을 모았다.

윤여정은 앞서 LA, 보스턴, 노스캐롤라이나, 오클라호마, 콜럼버스, 그레이터 웨스턴 뉴욕, 뮤직시티, 샌디에고, 세인트 루이스, 샌프란시스코 비평가협회 미국 여성 영화기자협회, 그리고 선셋 필름 서클 어워즈까지 수상해 美연기상 14관왕을 달성하는 대기록을 세웠다.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 땅으로 이민을 선택한 한국인 가족의 따뜻하고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정이삭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맡았다. 또 배우 스티븐 연, 한예리, 윤여정 등이 연기 호흡을 맞췄다.

전 세계적인 호평과 함께 연이은 수상 소식을 전해 오는 4월 25일에 열리는 아카데미 시상식 노미네이트 및 수상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국내에서는 3월 개봉 예정이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