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우 7G 연속 결장 신트트라위던 리그 15위 머물러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이승우(23, 신트트라위던)가 좀처럼 출전 기회를 잡지 못하고 있다. 신트트라위던은 24일(한국시간) 벨기에 신트트라위던에 있는 스타이언에서2020-2021시즌 벨기에 주필러리그(1부) 21라운드 로열 엑셀 무스크롱(이하 무스크롱)과 홈 경기를 치렀다.

이승우는 이날 출전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그는 7경기 연속 결장했다. 지난해 12월 20일 열린 쥘터 바레험전부터 7경기째 교체 명단에도 빠졌다.

이승우가 앞서 마지막으로 그라운드로 나선 경기는 지난해 12월 13일 열린 샤를루아전이다. 그는 당시 후반 교체 출전됐다.

벨기에 신트트라위던 소속인 이승우는 24일(한국시간) 열린 무스크롱과 홈 경기에 뛰지 않았다. 최근 7경기 연속 결장이다. [사진=정소희 기자]

신트트라위던은 이날 무스크롱에 0-2로 졌다. 2연승 상승세가 한 풀 꺾였다.

무스크롱은 전반 33분 알레산드로 시라니가 선제 골을 넣었고 후반 44분 디미트리 모하메드가 페널티킥을 성공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신트트라위던은 7승 5무 11패(승점26)으로 리그 15위, 무스크롱은 6승 6무 11패(승점24)로 16위가 되며 신트트라위던을 바짝 추격했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