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아리 "학폭 의혹 사실 아냐, 축제 날 폐 끼쳐 죄송"(전문)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싱어게인' 요아리가 학폭 의혹을 부인했다.

요아리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의 신상에 대해 쓴 글은 사실이 아니다"며 "단정하고 훌륭한 학생은 아니었지만 이유 없이 누구를 괴롭히거나 때리는 가해자였던 적은 없다"고 학폭 의혹을 부인했다.

요아리 [사진=요아리 인스타그램]

요아리는 "이미 가해자라는 낙인이 찍혔지만 할 수 있는 한 최대한 대응할 생각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요아리는 "'싱어게인' 무대를 하는 동안 참 행복했고 성장할 수 있어서 기뻤다"며 "마지막 축제 날 폐를 끼친 것 같아서. 걱정해 주신 제작진과 '싱어게인' 동료 선후배님들 심사위원님들께 죄송하고 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최근 JTBC '싱어게인'에 출연한 모 가수가 학교 폭력 가해자라 주장하는 글이 게재됐다. 일각에서는 이 가수가 요아리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JTBC는 "본인 확인 결과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발표했고, 8일 생방송 역시 예정대로 진행됐다.

아래는 요아리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요아리입니다. 저는 소속사도 없고, 이런 일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또 프로그램에 폐를 끼치지는 않을지 걱정되어.. 최소한 결승이 끝날 때까지 기다렸다가 이제야 글을 남깁니다. 우선, 저의 신상에 대해 쓴 글은 사실이 아니에요. 어떻게 누군지 짐작도 안되는 사람의 글이 이렇게까지 커지고 저와 가족, 주변 사람들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지 답답합니다. 나는 하지 않은 일을 어떻게 설명하고 증명해야 하는지도 잘 모르겠습니다. 중학교 1학년을 반년 정도 다녔던 것 같은데요. 단정하고 훌륭한 학생은 아니었지만 이유 없이 누구를 괴롭히거나, 때리는 가해자였던 적은 없습니다. 저는 법을 모르고 이미 가해자라는 낙인이 찍혔지만, 제가 할 수 있는 한 최대한 대응할 생각입니다. 싱어게인 무대를 하는 동안 참 행복했고 성장할 수 있어서 기뻤습니다... 무엇보다 마지막 축제 날 제가 폐를 끼친 거 같아서.. 걱정해 주신 제작진과 싱어게인 동료 선후배님들 심사위원님들께 죄송하고 또 감사한 마음뿐입니다. 감사합니다.

요아리 올림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