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승연 "팬덤 강한 '위키드', 부담 컸다…꼭 하고 싶어 참여"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손승연이 '위키드' 참여 소감을 전했다.

손승연은 23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진행된 뮤지컬 '위키드' 공동 인터뷰에서 "정규 앨범을 준비하고 있었고 발매 과정에서 '위키드'에 합류하게 되어서 부담이 됐다"라고 말했다.

가수 겸 배우 손승연이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뮤지컬 '위키드'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무리할 수 있는 스케줄이었음에도 '위키드'라 꼭 해아한다는 생각으로 참여했다"라며 "이 작품은 팬덤이 강하다. 10번 이상 보는 분들이 많다. 이전보단 발전된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부담감이 컸다. 배우들이 저를 많이 도와줬다"라고 전했다.

또 손승연은 "자품이 전하는 메시지가 강해서 이걸 전달하고 싶다는 생각에 초점을 맞춰서 준비를 했다. 모두가 시련과 타협 속에서 살아가고 있는데 그 가운데 깊은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는 매개체다. 많은 것을 느끼고 가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위키드'는 '오즈의 마법사'를 유쾌하게 뒤집은 그레고리 맥과이어의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뮤지컬로 옮긴 작품으로, 2003년 초연됐다. 16개국 100여 개 도시에서 6개 언어로 공연, 6천만 명에 가까운 관객이 관람했다. 브로드웨이 매출 10억 달러를 돌파한 단 세 작품 중 금세기 초연작으로는 '위키드'가 유일하다.

5년 만에 돌아온 '위키드'는 한국어 초연을 이끈 최초의 엘파바 옥주현, 글린다 정선아가 7년 만에 재회해 눈길을 끈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끊임없이 영감을 주며 성장하는 실제 엘파바와 글린다 같은 케미스트리로 한국어 초연을 성공리에 이끈 주인공이다.

이어 폭풍 가창력으로 화제를 낳은 손승연이 엘파바를, 뮤지컬계의 새로운 스타로 주목받고 있는 나하나가 글린다를 맡았다. 두 마녀의 사랑을 받는 피에로는 서경수와 진태화가, '위키드'의 세계를 이끄는 마법사는 남경주와 이상준이 연기한다.

'위키드'는 오는 5월 1일까지 블루스퀘어에서 공연되며, 5월에는 부산 공연도 예정되어 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