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x대한항공, 손 잡았다…항공권 결제→기내 콘텐츠 시청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네이버와 대한항공이 손을 잡았다.

네이버는 대한항공과 항공 서비스 분야 사업 제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5일 발표했다. 협약식에는 네이버 한성숙 대표와 최인혁 최고운영책임자(COO), 대한항공의 우기홍 대표와 장성현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대한항공 장성현 부사장, 대한항공 우기홍 대표이사, 네이버 한성숙 대표이사, 네이버 최인혁COO(왼쪽부터) [사진=네이버]

대한항공의 항공 서비스에 네이버의 인공지능(AI)·클라우드·핀테크·콘텐츠 서비스를 연계해 이용자 경험을 제고한다는 방침이다.

대한항공은 항공권 발권·체크인·탑승 과정을 간소화하고, 기내에서 네이버의 다양한 콘텐츠가 제공될 수 있도록 한다. 또 네이버의 음성인식 및 자연어 처리 기술 등을 통해 업무 효율성을 높일 예정이다. 자체 앱과 홈페이지에서 네이버 아이디 로그인하고, 네이버페이로 항공권을 결제하는 시스템도 도입한다.

'네이버플러스 멤버십'과 '스카이패스 마일리지'도 연계한다. 이밖에도 네이버는 스마트 주문, 파파고 등 다양한 서비스를 항공 분야에 접목할 예정이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