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V4' 개발진이 설립한 개발사 '매드엔진' 투자


유망 게임 개발사 투자 기조 이어가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위메이드는 개발사 매드엔진(공동대표 손면석·이정욱)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고 26일 발표했다.

'매드엔진(MADNGINE)'은 인기모바일 게임인 'V4' 개발을 총괄한 손면석 PD와 이선호 디렉터 등을 중심으로 오랜 기간 호흡을 맞춰온 다수의 핵심 개발자가 합류해 설립한 개발사다.

위메이드 관계자는 "이번 투자는 위메이드가 꾸준하게 이어온 동반성장을 위한 장기적 가치 투자의 일환으로 진행됐으며, 매드엔진의 성장 가능성과 우수한 개발력을 높이 평가해 투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매드엔진은 언리얼 엔진을 활용해 차세대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의 개발을 시작했으며, 모바일과 PC 멀티 플랫폼을 지원할 계획이다.

손면석 매드엔진 대표는 "확보된 자금을 통해 우수 개발인력을 보강하고, 개발 인프라를 구축해 차별화된 게임을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양사 간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완성도 높은 게임이 출시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앞서 위메이드는 시프트업, 라이온하트 스튜디오, 엔드림, IMC게임즈 등 유망 게임 개발사에 대한 투자를 지속적으로 진행한 바 있다.

윤선훈 기자 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