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릴 전멤버 이현주, 왕따로 탈퇴? DSP "사실 확인 중"


[아이뉴스24 이도영 기자]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의 동생이 "이현주는 팀 내 왕따와 괴롭힘으로 탈퇴했다"고 폭로했다.

전 에이프릴 멤버 이현주 [사진=아이뉴스24 포토DB]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을 에이프릴 전멤버 이현주의 동생이라 주장하는 누리꾼 A씨의 글이 게재됐다.

A씨는 "누나의 미래를 생각해 참아왔지만 이제는 용기 내서 말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누나는 그룹 내에서 큰 괴롭힘과 왕따를 당했고 그 일로 공황장애와 호흡 곤란으로 힘들어했다. 결국 자살 시도를 했다"고 밝혔다.

A씨에 따르면 이현주는 자기의 이익을 위해 팀을 배신해 나간 사람이 돼 악플을 들었고, 멤버들에게 사과도 받지 못했다. A씨는 "더 이상 이 멤버들이 활동하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에이프릴, 이현주 소속사 DSP미디어 관계자는 28일 "현재 사실 확인 중"이라는 짤막한 공식입장을 냈다.

한편 이현주는 2015년 에이프릴로 데뷔했으나 1년 뒤 건강상 이유 및 배우 전향을 위해 팀을 탈퇴한다고 알렸다. 이후 '모민의 방', '어서오세요, 마녀상점', '놓지마 정신줄' 등에 출연해 연기 활동을 이어왔다.

이도영 기자 ld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