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복면가왕' 바코드, 2연속 가왕…나윤권·태일·민니·지선 출격


[아이뉴스24 이도영 기자] '복면가왕' 나윤권, 블락비 태일, (여자)아이들 민니, 러브홀릭 지선이 출격했다.

28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신흥 가왕 '바코드'와 실력파 4명의 대접전이 펼쳐졌다.

'복면가왕' 바코드, 나윤권, 블락비 태일, 러브홀릭 지선, (여자)아이들 민니 [사진=MBC]

이날 2라운드 첫번째 대결에서는 B형여자와 펜트하우스가 맞붙었다. B형여자는 태연의 '만약에'를 선곡해 정통 발라드 감성을 선보였고, 펜트하우스는 성시경 '희재'를 선곡해 부드러운 미성을 들려줬다.

최성수는 "B형 여자는 목소리가 예쁘다. 감정을 움직인다는 건 보통 실력이 아니다"고 말했고, 또다른 패널은 "펜트하우스는 군대를 제대한 아이돌 B그룹의 E.G 보컬이다"며 서은광을 거론했다.

그 결과 펜트하우스가 12-9로 B형 여자를 꺾고 3라운드에 진출했다. B형 여자의 정체는 모던 록밴드 러브홀릭 보컬 지선이었다.

이어진 2라운드 두번째 대결에서는 꼬막과 눈오리가 대결을 펼쳤다. 꼬막은 딘의 'D'를 선곡해 몽환적이면서 포근한 음색으로 귀를 사로잡았고, 눈오리는 정승환 '이 바보야'를 선곡해 이 계절과 어울리는 담백한 발라드로 감동을 전했다.

김현철은 "꼬막은 매직이라는 단어가 떠올랐다. 같은 곡을 매번 다르게 들릴 수 있게 하는 마법의 기술이 있다"며 "목소리나 성대가 어리다. SOLE, 후디와 친하게 지낼 것 같은 보컬이다"고 극찬했다.

그 결과 눈오리가 16-5로 꼬막을 누르고 3라운드에 진출했다. 꼬막의 정체는 그룹 (여자)아이들 태국 멤버 민니였다.

이후 펜트하우스, 눈오리, 가왕 바코드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펜트하우스는 김세정의 '꽃길'을 선곡해 미성을 선보였고, 눈오리는 김건모 '혼자만의 사랑'을 선곡해 쫙 뻗는 목소리로 귀를 사로잡았다.

애즈원 민은 "나는 펜트하우스 목소리에 미쳐있다. 정말 잘 불렀다. 눈오리는 그냥 완벽 그 자체다. 흠 잡을 것 하나도 없다. 이대로 음원 출시를 해도 될 정도로 최고였다"고 극찬했다. 그 결과 눈오리가 가왕전에 진출했고, 펜트하우스의 정체는 블락비 태일이었다.

그 결과 눈오리가 가왕전에 진출했고, 펜트하우스의 정체는 블락비 태일이었다. 태일은 "출연 목표는 실시간 검색어 1위였다. 전역을 제일 알리고 싶었다. 설 수 있는 무대가 잘 없는데 '복면가왕'을 발판으로 활동을 이어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진 가왕의 무대에서는 바코드가 출격해 이적 '당연한 것들'을 선곡해 감성 넘치는 무대를 꾸며냈다. 그 결과 바코드가 연승 가왕이 되는데 성공했다. 바코드는 "집에 갈 준비 하고 있었는데 가왕이 돼서 기분 좋다"고 자평했다.

바코드와 한 점 차이로 대접전을 펼친 눈오리의 정체는 가수 나윤권이었다. 나윤권은 "독기를 품고 출연했는데 오히려 그 점이 독이 된 것 같다"며 "언젠가 다시 한 번 더 출연하겠다"고 말했다.

이도영 기자 ld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