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교체 투입 골맛…6개월 만에 득점포 가동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항희찬(25, 라이프치히)이 오랜만에 골맛을 봤다. 소속팀의 독일축구협회(DFB) 주최 포칼(컵대회) 4강행에 힘을 보탰다.

라이프치히는 4일(한국시간) 독일 작센주 라이프치히에 있는 레드불 아레나에서 볼프스부르크를 상대로 2020-2021시즌 포칼 8강전을 치렀다. 라이프치히는 볼프스부르크에 2-0으로 이겨 준결승(4강)에 올랐다. 지난 2018-2019시즌 이후 2년 만이다.

황희찬은 이날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지만 교체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후반 39분 교체로 그라운드에 들어섰고 후반 41분 소속팀 승리에 쐐기를 박는 추가 골 주인공이 됐다.

독일 분데스리가 라이프치히에서 뛰고 있는 황희찬이 4일(한국시간) 열린 포칼 8강전에서 후반 43분 추가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시즌 2호 골이다. 황희찬은 라이프치히 이적 후 지난해 9월 열린 2부리그 소속 뉘른베르크와 포칼 1라운드에서 1골 1도음을 올린 뒤 지금까지 침묵했다. 약 6개월 만에 공식 경기에서 득점포를 재가동한 셈.

라이프치히는 볼프스부르크에 전반 선제 골을 내줄 위기를 맞았다. 전반 23분 크리스토페르 은쿤쿠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파울을 범해 볼프스부르크는 페널티킥 기회를 얻었다.

그러나 키커로 나선 바우트 베호르스트가 슈팅 순간 미끄러지면서 공을 골대 옆으로 지나갔다. 라이프치히는 위기를 넘겼다.

라이프치히는 전반 32분 클라위버르트의 슈팅이 상대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로 판정돼 득점이 인정되지 않았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라이프히치는 후반 18분 0의 균형을 깨뜨렸다.

알렉산데르 쇠를로트가 보낸 패스를 받은 유수프 포울센이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후반 43분에는 황희찬이 승부에 쐐기를 박는 추가 골을 넣었다.

독일 분데스리가 라이프치히에서 뛰고 있는 황희찬(왼쪽)이 4일(한국시간) 열린 포칼 8강전에서 추가 골을 넣고 팀 동료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황희찬은 에밀 포르스베리가 시도한 슈팅을 상대 골키퍼가 펀칭으로 처내자 리바운드된 공을 잡아 오른발로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이날 열린 또 다른 8강전에서는 이재성(29, 홀슈타인 킬)이 전, 후반 풀타임을 뛰었다. 홀슈타인 킬은 4부리그 소속 로트-바이스 에센전에 선발 출전했다. 그는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지만 소속팀은 3-0 승리를 거두며 4강 진출했다.

홀슈타인 킬은 전반 26분 알렉산더 뮐링이 페널티킥으로 선제 골을 넣었고 2분 뒤 야니 제라가 추가 골을 뽑아 승기를 굳혔다. 후반 45분에는 니클라스 하우프트만이 보낸 패스를 받은 요주아 메스가 한 골을 더 넣고 팀 승리를 자축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