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 해외주식 월 약정액 16조 돌파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키움증권은 지난 2월 해외주식 월 약정금액이 16조 8000억 원을 기록, 지난 1월 14조1천억원 이후 한 달만에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고 9일 밝혔다.

지난해 2월 해외주식 월 약정금액은 약 1조 1천200억 원이었다. 1년 만에 월 약정금액이 1129% 증가한 것이다.

키움증권 [사진=키움증권]

해외주식 거래 계좌 수도 꾸준히 증가했다. 지난해 2월 해외주식 활동계좌는 약 4만 계좌에서 올해 2월 활동계좌는 약 44만 계좌로 집계되며 전년 동기 대비 약 1000% 급증했다.

키움증권 관계자는 "해외주식 시장의 거래 증가에 따른 늘어난 고객의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미국주식 프리마켓 서비스 확대, 무료 실시간 시세 서비스 등을 제공해 해외주식 서비스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키움증권은 지난 4일부터 미국주식 프리마켓 시간을 오후 6시부터로 확대했다. 5시간 30분(국내 기준 오후 6시~오후 11시 30분) 간 장전거래가 가능해졌다. 미국주식 프리마켓 거래가능 시간을 대폭 늘려 국내 투자자들로 해금 글로벌 변동성 및 이슈에 발빠르게 대응할 수 있다.

또 미국 전문 리서치 회사인 모닝스타의 애널리스트 국문 번역본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고, 미국주식 무료 실시간 시세 서비스를 오픈해 기존의 15분 지연시세 대신 미국 나스닥 산하 4개 거래소에서 취합한 실시간 체결정보를 무료로 받아 볼 수 있다.

이 외에도 키움증권은 미국주식 신규고객 40달러 지급 이벤트, 최대 95% 환율우대 및 0.1% 수수료 이벤트, 해외주식 입고 이벤트, 상시 실전투자대회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영웅문G(HTS) 혹은 영웅문SG(MT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