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은행장 후보 안감찬·명형국, 경남은행장 후보 최홍영·김영문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BNK금융그룹이 부산은행장과 경남은행장의 수장을 동시 교체한다.

부산은행과 경남은행 임원후보추천위원회는 9일 회의를 열고 차기 행장 후보자를 압축했다.

부산은행 본점 전경 [사진=부산은행 ]

부산은행 임추위는 안감찬 부행장과 명형국 BNK금융지주 부사장을, 경남은행 임추위는 최홍영 부행장과 김영문 BNK금융지주 부사장을 최종 후보로 추렸다.

유임설이 있었던 빈대인 행장과 황윤철 행장은 용퇴를 선언했다.

두 은행의 임추위는 행장 후보자를 대상으로 이달 중순께 면접을 진행한 뒤 최종 후보자를 이사회에 추천한다. 25일 주총에서 최종 결정된다.

한편 부산은행의 순이익은 2019년 3748억원이었지만 지난해 3085억원으로 떨어졌다. 경남은행도 같은 기간 순이익이 1817억원에서 1646억원으로 내려갔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